티스토리 뷰



 



작년에 봄이네가 하동읍에 곰국과 비빔밥.이라는 밥집을 열었지요.

며칠 전 가게를 정리하고, 집기들을 집으로 가져왔습니다.

아직은 집 여기저기, 짐들이 조금 늘어져 있지만,

곧 제자리를 찾아 들어가겠지요.

2012년 봄에 시작되었던, 곰국과 비빔밥은

조금 일찍 문을 닫게 되었지만...

봄이네 가게를 어여삐 여겨 주시고, 

응원해 주신 것 잊지 않겠어요. 고맙습니다.








그리고.

지난 겨울 유자차도, 모과차도 담글 수 없었던 까닭이기도 했던,

상추쌈 출판사의 첫 책이 나왔습니다.

이 블로그에서 상추쌈 로고를 받았다고 적었던 것이

2010년 봄이었습니다.

로고를 받고 3년 만이네요.

아마 첫 책의 원고를 받은 것은 그보다 일찍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오래전에 원고를 받고 일을 시작한 첫 책은 

건강에 관한 책입니다.

제목은 <스스로 몸을 돌보다>


시골에 내려와 살 때에 가장 고민이 많이 되는 것, 어려운 것.

그러니까 분명하게 도시와 다른 삶을 선택하게 되는 결정적 장면이

눈 앞에 펼쳐지는 대목.

그게 교육과 의료.라고 합니다. 

저는 그것보다는 먹는 것.이 조금 더 중요한 변화이지 않나 싶지만,

어쨌거나 교육이나 의료가

머리를 더 복잡하게 만드는 문제인 것 만큼은 틀림없습니다.


봄이네살림이 효소(설탕발효액)를 담그잖아요.

아마도 이 책 작업을 하지 않았다면, 

효소를 찾는 당뇨나 암 환자분께 멋모르고

마구 팔았을 겁니다.

그러니까, 가끔씩 그런 분들이 계셨거든요.

진달래나 솔잎이나 도라지 효소 같은 것을 아주 많이 주문하시는 분이요.

그럴 때마다 혹시 약 삼아 드시려는 것이 아닌지 여쭈어 보았어요.

암 투병 중인 분도 있었고, 당뇨나 고혈압 환자 분도 있었고.

여튼 그럴 때는 효소든 쨈이든 팔 수가 없어서,

간단한 설명과 함께 그런 거 드시지 말라 했습니다.

꽤 오래 투병 중이셨던 분도 의아해 하는 경우가 있었어요.


어떤 방법으로, 건강한 삶을 살아갈 지는 결국 자신이 선택하는 것이지요.

하지만, 병원이나 의료 시스템이 아닌, 다른 쪽은,

그저 그렇게 해야겠다는 마음을 먹는 것, 만으로는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이 책이 그런 선택을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랄 뿐입니다.

좀 더 자세한 설명은 오른쪽 상추쌈 출판사 링크를 따라 가시면 볼 수 있어요.


어쨌거나 (아주아주 오래 끌었던) 첫 책이 나오고 나니,

또, 무언가 새로운 길이 열린 기분이에요.

첫 책이 나오고 나서 동네 사람들과 간단히 밥도 먹고,

이야기 나누고 그랬던 자리가 무척 좋았던 것도 그런 까닭일 거예요.

(그날 어지러웠던 봄이네를 기록한 고마운 이웃의 블로그는 여기. )


책은 두껍기는 하지만, 꽤 재미있게 일을 해서,

그 얘기도 조금씩 올려볼게요. 

도무지 겨울이 물러날 기세가 아니네요.

밭에 밀싹도 아직은 기운이 별로 없고요.

상추며 시금치도 땅바닥에 찰싹 붙어 있어요.

그래도 곧, 봄 소식. 전하겠어요.









댓글
  • 비밀댓글입니다 2013.02.21 13:39
  • paha_sapa 대장정 마감할 때죠. 봄이와 놀아주던 누리씨, 고마웠어요.
    그때 막 두 돌이 지났었는데, 이제 네 돌 지난 여섯 살. 세월 빠르죠?
    김종만 선생님은 오래 전 수락산채에서 뵌 뒤로, 이따금 소식만 전해 들었어요.
    온 마음을 다해 선생님의 쾌유를 빕니다.
    봄이 오면 언제 식구들 함께, 놀러오세요.
    2013.02.22 11:54 신고
  • 박종성 상추쌈 출판사 운영하는 분의 블로그 인가요?
    스스로 몸을 돌보다 책을 읽고 크게 감명을 받아 저자와 출판사에게 감사인사를 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댓글을 남깁니다.
    2018.04.06 11:05 신고
  • haeum_se 정말 고맙습니다. 저자분께도 말씀 전하겠어요. 건강하게 지내시는 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다니. <스스로 몸을 돌보다> 펴내고 이제 5년이 지났는데요. 이런 말씀 들을 때마다 기운이 납니다. 2018.04.10 15:25 신고
댓글쓰기 폼
Total
156,222
Today
8
Yesterday
24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