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완두콩
비가 정말 많이 왔어요.비 온 뒤에 밭에 가니완두콩이익고 있습니다.하루가 다르게 말이에요.(사진이 없어요. 렌즈에 곰팡이라네요. 사진기를 서울에 올려 보냈습니다.)급 수정, 똑딱이로 몇 장 사진을 찍었습니다.꼬투리가 약간 우툴두툴한 거 보이시죠?충분히 익어서 맛이 잘 든 상태예요.이보다 빨리 따면 단맛이 더 많이 나기는 하는데,밥밑콩으로 앉히면 콩이 물러져요.물론 풋콩도 풋콩 나름대로 맛이 있기는 하지만요.올해는 대가족 완두콩들도 제법 보인..
봄이네 가게 2013.05.29 14:24
논 김매기와 텃밭 경작자를 위한, 제초기
상추쌈 + 완두콩의 시즌이 시작되었다는 것은 곧, 풀의 시간.이라는 뜻이기도 해요. 자칫 손 놓았다가는 온통 세상을 뒤덮을 듯이 풀이 자라납니다.해마다, 가장 큰 고민입니다.일로만 보면 타작을 해서 곡식을 찧는 것이 더 큰 일이겠지만,그것은 석유가 대신 하니까요. 논 천 평, 밭 오백 평. 이만큼의 농사를 앞에 두고,김을 어떻게 맬 것인가. 하루 빨리 손을 놀리고 몸을 놀릴 생각은 하지 않고,모니터 앞에 앉아, 자판을 두들깁니다.그리고, 찾아낸 몇 ..
부계마을 2013.05.29 06:00
앵두, 상추쌈, 병아리, 완두, 그리고 밀. 밀가루.
시즌이 시작되었습니다.올해는 별다른 사진없이. 앵두 소식.봄이네 뒷집, 구례띠기 할머니께서 말씀하셨습니다.앵두 달린 거 한나도 안 보이그로 깨끗이 따 묵으라.마음껏 따 먹을 앵두나무가 두 그루나 생겼지요.그러나, 대밭 옆에서 자란 앵두나무는 어지간한 건물 3-4층 높이입니다.앵두 달린 것은 햇볕 잘 받는 꼭대기 근처.그저 하염없이 치어다 보기만 하다가사다리 놓고 손 닿는 자리 몇 가지를 겨우 꺾어다가 먹습니다.물론 그래도 한 소쿠리 가득.몇 날 앵두..
부계마을 2013.05.19 01:49
봄, 산나물 + 덧붙여 나무순
지난 글에서 사진 보여드리겠다 했지요.누린대나무순입니다.누린대순, 여기서는 누린대나무, 공식 이름은 누리장나무. 직설적으로다가 누린내나무라고 하는 동네도 있어요.내려와서야 사진을 찍었습니다.잎을 비비면 누린내가 꽤 진해집니다.음, 연한 미소 된장의 냄새. 그런 냄새예요.나뭇잎에서 이런 냄새가 나다니!!그러나, 몇 날 우려내고 먹는 나물맛은 놀라울 따름.도톰한 잎을 씹고 있으면, '향기로와, 꼬숩고.'봄이네가 보내 드릴 때는 이미 충분히 우려..
봄이네 가게 2013.05.14 14:12
봄, 산나물.
봄이네 식구들,다같이 산을 오릅니다.봄맞이. 산나물 하기.봄이 외할머니, 외할아버지는 이미 참꽃(진달래) 필 무렵부터틈틈이 나물하러 산에 다니셨습니다.이제 산나물 하는 것은 거의 끝물이에요.곧. 여름이 들이닥칠 겁니다.산으로 오르는 길 초입입니다.마을 사람들에게만 열린,꽤 넓은 임도이기는 하지만, 마을 사람들만 아는 길.마을 뒷산이 곧 지리산입니다.네이버 지도에는 성제봉.이라고 쓰여 있지만마을 사람들은 흔히 형제봉.이라고 합니다.아직은&nb..
봄이네 가게 2013.05.10 0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