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두. 마늘. 양파. 산나물
처음 본 것은 5월 말.어미가 먼저 마당에 들락거렸다.그렇게 며칠 어미가 한참씩 전깃줄에 앉아있더니엊그제부터 아침마다 식구들 모두 모여 있다.꼬리에 채 떨어지지 않은 솜털을 달고(이틀 내내 그러고 있다.)전깃줄에 앉아서 나는 연습을 하고,어미가 물어다 주는 벌레를 받아 먹는다.어쩌면 내년에 저 새끼 제비들은 다시 이곳에 돌아와서는우리 집 처마 밑에 둥지를 칠 지도 모르겠다.새끼가 넷.어미는 암수가 번갈아 든다.담장 바깥으로 고양이가 천천히 걸어왔는데..
봄이네 가게 2015.06.09 01:31
2014년 햅쌀. + 참기름
악양은 대봉감. 시배지입니다.대봉감 크고 맛있기로 내세울 만합니다.그에 못지않게 가격도 비쌉니다만,그것도 없어서 못 팔던 것이 몇 해 전인데,올해 사정이 좀 달라지는 것 같아요.전국적으로 대봉감 심은 곳이 많고, (논이 감나무밭이 되었지요.)올해 어디든 풍작입니다. 악양도 제가 들어온 일곱 해 이래로손에 꼽을 만한 풍년입니다.그만큼 감이 팔리는 것이 예전같지 않으니한해 가장 큰 농사인데, 집집이 더 편치 않을 겁니다.바깥일을 보고 들어올 때..
봄이네 가게 2014.11.17 17:27
2014년 밀가루.
++다시, 덧붙입니다.밀가루와 국수는 주문 마감하겠습니다.(나물과 효소 같은 것은 아직 있다는, 쿨럭.)고맙습니다.++7월 12일. 토요일 오후에 덧붙임.올해 소출이 적기는 적나 봅니다.글 올리고, 아직 몇 날 안 되었고, 또,받은 주문도 얼마 안 되고, 그러나, 남은 밀가루는 없고 ㅠ.ㅠ토종밀 밀가루는 모두 마감되었습니다.금강밀 밀가루는 달랑 몇 개.다만 국수가 조금 더 남아 있습니다.++올해, 밀가루 포장이 끝났습니다.어느 해보다 빨리, 밀가루를..
봄이네 가게 2014.07.09 00:07
봄이네, 마늘과 양파
매실과 완두콩은 올해 끝.입니다. 고맙습니다. 꾸벅.이어서 다음 작물로 마늘과 양파.그리고, 산나물은 아직 있습니다.완두콩은 마을에서 저희만 농사를 지으니까,집집마다 나누어 먹기도 했습니다.'갈밧등에 애콩 지은 거? 집집이 다 갈라 붙일라고?'봄이네 살림이 농사지은 것, 이렇게 여러 곳에서 반가워하고, (특히, 이곳 블로그에서!!)맛있게 나눠 먹으니, 좋습니다.내년에는, 더 일찍이 말씀드리겠어요.세월호와 또, 선거 같은 것으로 머리는 뒤죽박..
봄이네 가게 2014.06.04 15:18
다시 적는, 완두콩 + 매실 + 산나물
애콩 맣이 심었데?예, 애기들도 좋아하고 그래서요.완두콩을 이 동네에서는 애콩이라고 합니다.애벌(빨래), 애호박, 애벌레, 애순. 앳되다. 할 때 그 '애'입니다. 한자이름 '완豌'은 꼬불꼬불하다는 뜻이에요.다른 콩처럼 콩대가 뻣뻣하게 서는 것이 아니고,넝쿨로 꼬불거리며 자라는 것을 두고 붙은 이름이지요.덩쿨손도 있구요.완두는 한 해 곡식 가운데 가장 먼저 여뭅니다.예전에는 보리싹이 났을 때에 보리 뿌리 둘레에 심어서보리보다 먼저 ..
봄이네 가게 2014.05.26 0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