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모두 여든세 분이 밀가루와 밀쌀을 주문하셨습니다.
한 분은 입금만 하셨습니다.(노승희님 13,000원. ㅠ.ㅠ 아직도 연락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난 주에 모두 발송을 했습니다. (한 분은 휴가인 까닭에 내일 발송합니다.)
씨를 뿌리는 것부터, 거두기까지 태어나서 처음 지은 밀농사입니다.
900평이 조금 넘는 논입니다. 4마지기 반쯤이지요.
땅 넓이라는 건 얼만큼의 씨를 뿌리는가가 단위입니다.
한 평은 한 줌의 씨앗을 뿌릴 만한 땅이고, 마지기는 한 말의 씨앗을 뿌릴 만한 땅입니다.
벼농사를 지을 때는 요즘 도시 사람들 입성으로 한 마지기 땅에서
한 식구(4인) 1년 먹을 쌀이 나옵니다. 그러니까 이번에 밀농사를 지은 땅은
네 식구 일 년 먹을 쌀이 나오는 땅이지요. 이만한 땅에 밀을 심으면 대체 얼마나
나누어야 하나, 그런 계산은 처음부터 없었습니다. 헌데 여든세 분.
그리고도 친척과 친구와 이웃과. 그렇게 훌쩍 백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밀가루와 밀쌀을 나누어 먹게 되었습니다. 농사지은 수고에 비하면
참으로 많은 사람과 나눌 수 있게 된 것이지요. 참 복도 많습니다.
무엇보다 아정이 블로그를 통해 오랫동안 쌓아온 신뢰가 있어서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제가 거기에 덜컥 올라타게 되었구요.

밀가루와 밀쌀을 받은 여러 분이 잘 받았다고, 맛이 좋더라고 문자와 메일을 보내주셨습니다.
하나하나 고마운 말씀들이었는데, 늦게서야 고마운 인사를 하거나, 혹은
미처 답변을 드리지 못 하거나 그랬습니다. 
모두가 이 글을 보게 될 리는 없지만, 이렇게나마 고마운 마음을 대신 전합니다.
시골에 내려와 서툴기 짝이 없는 살림에, 농사인데도
다른 이들이 쉽게 겪을 수 없는 즐거운 경험을 하게 해 주셨으니까요.
물론, 서울에서 하던 계산법으로는 어처구니없는 산수가 나옵니다.
그걸 자세히 말씀드릴 수는 없어요. 밀가루와 밀쌀을 나누신
여러분들에게는 말하지 않는 편이 나을 겁니다. 게다가 제 계좌번호도 알고들 계시고요. -,.-
요즘 우리 마을에서는 토란을 까느라 할매들이 종일 앉아 일을 합니다.
900평이 아니라, 그 몇 배되는 농사를 지으면서도 말이지요.
그렇게 일하시는 할매들한테는 댈 게 아닙니다.
그 수고를 서울식 계산기로 두들기면, 토란대를 드실 수 있는 분은 아마 거의 없을 거예요.
농산물이라는 게 이 땅에서는 그런 식으로 팔려나갑니다. 
그렇다 해도, 이번 일이 즐겁고 고마운 일이었다는 느낌이 줄어들지는 않습니다.
아직은, 어떻게 농사일을 하게 될 지, 어떻게 시골 살림을 꾸려가게 될 지,
잘 모르겠는데 말이지요. 잘 모른다고는 해도, 잘 될 수는 있겠구나 싶은 마음이 들었거든요. 
몇몇 분들께서는 돌아오는 가을과 또 내년을 약속하는 말씀도 하셨습니다.
저희가 농사짓는 땅이 넓지는 않아도, 분명 어떻게든 나누어야 할 만큼
곡식이 나올 겁니다. 이번과 같은 방식일지 그렇지 않으면 어떤 방식일지
더 고민해서 알려드릴게요. 더 열심히 농사도 짓고요. 그리고, 그것들을 
다시금 여러분과 나누게 되기를 저희 또한 무척 기다리겠지요.

봄이는 이제 태어난 지 아홉달입니다. 며칠 전부터 손을 놓고 서 있는 연습을 하지요.
첫 아이라 저 또한 모든 것이 새롭습니다만, 아이가 뒤집고, 기어다니고, 두 손을 놓고 서는
모습을 보면, 언제나 온 힘을 다해 애를 쓰고, 노력하고 있다는 게, 놀랍고 감동적입니다.
서툴게 시작한 시골 살림이 '아이가 무언가를 배우듯' 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받으신 밀가루와 밀쌀은 아껴두지 마시고 얼른 드세요.
그거 보통 밀가루처럼 생각하시면 금방 벌레 납니다.
아, 참. 밀쌀은 굳이 먼저 불리지 않아도 쌀하고 같이 밥하셔도 괜찮아요.


----
그리고 혹시, 못 받으시거나 뭐, 그런 비슷한 분 없으신가요?


댓글
  • 매꼴마을 정성들여 힘들게 지은 농사인줄 알기에 그 소중함과 고마움에
    밀가루와 밀쌀을 받고서 너무나 기뻤습니다.
    (드디어 이렇게 귀한걸 먹게 되는구나....하믄서요)

    제일 먼저 간단한 밀전병을 부쳐먹었습니다.
    쫄깃거리면서 뒷맛이 아주 구수~했습니다.

    다음 날 칼국수를 시도해봤습니다.
    그러나 반죽이 너무 질척해지는 바람에
    날 선 칼국수가 아니라 끼리끼리 사이좋게 붙어버린
    무딘 칼국수가 되얐습니다.
    모양새는 그랬지만 그래도 맛만 좋더군요.
    역시나 밀 특유의 구수한 뒷맛...

    다음 날,
    수제비를 만들었습니다. ㅎㅎ
    (방학중인 애들 식단 걱정 밀가루가 덜어줬으니 을매나 다행이던지요)
    위 두가지를 거쳐서인지 수제비맛이 제일이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오븐이 없는 관계로 월인정원님,아정님처럼 맛난 빵은 못만들지만
    옛날 옛적 엄마가 쪄주셨던 강낭콩 콕콕 박힌 밀개떡을 만들어볼까 합니다.

    내년에도...
    내후년에도...
    염치불구하고 이렇게 맛있게 먹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009.08.25 03:27
  • haeum 처음에는 저희도 칼국수가 서로 사이좋게 붙었어요. 그래도 참 맛있죠? ^^ 내년에도 내후년에도, 열심히 농사지어야 할텐데... 2009.08.25 22:10
  • 정명희 밀은 냉동실에 두고 아껴 먹으려 했는데 얼른 먹어야겠다. 혼자 먹기는 아까워 시댁에도 조금 나누고 집에 놀러온 후배들에게도 조금 나눴지.. 자랑하면서. 밀쌀은 밥에 넣어 먹는데 생협에서 사 먹은 것보다 좋아. 여름엔 보리를 넣어 먹고 가을부턴 밀쌀을 넣어 먹곤 했는데, 생협 것보다 훨씬 부드럽넫, 햅밀이라 그런가?? 밀밭은 처음 보는 것 같아. 2009.09.04 10:23
  • 연우네 곧 3돌되는 아기가 있는 집입니다.
    아기발이 금방금방 커버려서 얼마 신지도 못한 신발들이 있는데
    물려입히시는데 거부감 없으시다면 보내드리고 싶은데요.
    주변엔 남자아기들이라, 색상이나 디자인이 맞지 않는다네요. 핑크색 옷 입혔는데 아들아냐고 물어보는 외모를 가진 아기라, 여자아기임을 강조할 수 있는 디자인이다 보니 그렇게 되었습니다.
    한복도 한벌 있구요.
    답글 달아주시면 확인 후 보내겠습니다.
    참, 밀가루, 밀쌀 잘 먹고 있습니다...
    2009.10.20 11:34
  • haeum 답글. 이제야 보았습니다. 그 동안에 한해 농사지은 나락을 베고 털고 말려서 곳간에 차곡차곡 재어 두었습니다. 전혀 바라던 바는 아니었지만, 낫으로 하나하나 벼를 베어야 하는 상황이 되어 버려서 타작하는 것이 꽤 시간이 걸렸어요. 덕분에 가을걷이 기분은 제대로 느꼈지만요. 봄이에게 가끔 선물을 해 주시는 분들도 일단 '여자아기임을 강조하는 디자인과 색상'을 고르는 것이, 첫번째 기준이라고 생각하십니다.
    물려받는 데에 거부감이라니요. 돈 말고 쓰던 것, 가지고 있는 것, 남는 것. 이런 것 주고받으면서 살려고 내려온 살림인걸요. 말씀만 들어도 얼마나 고마운지요.
    상강이 지나니 이제 악양에도 단풍이 내려오고 있습니다.
    2009.10.28 14:33
  • 연우네 어제3일날 아기신발 택배를 보냈습니다. 포장을 하고 나니 까먹고 넣지않은 옷들이 보입니다. 이런..
    애기 신발은 왕성한 체력으로 괴롭혔으므로, 생각보다 지저분할수도 있습니다.
    빨아서 말려서 보내려다가는 올해가 갈거 같아서 그냥 보냈습니다.
    양말신고 신는 것이라고 위안해봅니다.
    옷은 여름옷도 있습니다.
    어차피 애기크는 속도를 못따라가서 한해 한철 입으면 되는 것이라 미리 보냈습니다.
    원피스는 내년 티셔츠가 되어줄 수 있습니다.
    건강하세요...
    2009.11.04 09:02
  • 임정숙 올리고 보니 비밀댓글이어서...에휴.. 안보입니다.
    다시 올려 봅니다.
    도라지 효소...
    2012.02.16 18:11
  • haeum_se 네, 효소는 무엇이든 남아 있어요. 저희가 월요일에만 발송을 해서요. 오늘 점심 때쯤 다시 댓글 살펴보겠습니다. 2012.02.20 04:35 신고
  • 비밀댓글입니다 2012.02.20 18:04
  • haeum_se 임*숙 / 네, 잘 확인했습니다. 월요일에 보내드릴게요. 헌데 택배로 가는 것이라 전화번호 부탁드립니다. 2012.02.21 10:50 신고
  • 비밀댓글입니다 2012.02.21 18:17
  • haeum_se 네, 잘 알겠습니다. 2012.02.23 02:44 신고
댓글쓰기 폼
Total
180,709
Today
33
Yesterday
12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