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부계마을

2000년 지나서 10년.

haeum_se 2010. 1. 3. 00:03



2009년 마지막 날 아침. 악양에 눈이 내렸다.
봄이 엄마가 어렸을 때는 눈사람을 만들고, 얼음이 꽝꽝 언 무논에서 썰매를 탔다고 했지만,
자꾸 날이 따뜻해져서, 이제 악양에 눈 쌓이는 일은 드문 일이 되었다.
방문 열고 나왔더니, 마당에, 골목길에, 돌담에, 지붕에, 눈이다. 대빗자루 들고 나가서 마을 어귀까지
쓰는 둥 마는 둥 흉내만 내고 들어와서는 부랴부랴 아이에게 옷을 입힌다.
삼촌이 사 준 부츠를 외갓집에 두고 왔다. 그것만 있으면 더 좋았을 텐데.
손가락 장갑을 벙어리 장갑 끼우듯 하고는, 고무신을 신겼다.
차갑고, 뽀드득거리는 것을 느끼기에는 더 좋겠지.
그 사이 해가 떠서, 담장 안으로 볕이 들기 시작했다.
마당에 내려놓았더니, 처음에는 머뭇머뭇하다가 자기 발자국 구경하면서 돌아다닌다.
네가 10살쯤, 한창 눈싸움하고 눈사람 만들 때, 그 때도 악양에 눈 쌓이는 날이 있어야 할 텐데.

__





댓글
  • 연우네 아이고야.. 봄이가 벌써나 눈구경 하셨네요.. 에고.. 이뿌다..
    제가 원래 애기라면 10리는 도망가는 위인인데,
    연우 생기고서 바뀐게 아무 애기나 보구는 실실 웃는다는 겁니다.
    지하철에서도, 마트에서도, 길가다가도요.
    봄이 볼을 보면 딱 제가 상상했던 애기볼 같아요.
    연우는 너무 말라서 푹푹 찔러볼 볼이 없어서 참 서운했는데..ㅎㅎ
    강아지가 봄이를 두려워하는 기색이네요.
    봄이의 이쁨을 많이(?) 받나봐요.
    2010.01.04 09:15
  • paha_sapa ^^ 저도 봄이 낳고, 아이들에 대해서 많이 너그러워졌어요. ㅎㅎ 그래보았자지만.
    옛날 집이라 웃풍이 세서 봄이 볼이 좀 텄답니다.
    꺄~ 아로아 볼 같아, 하고 외치는 저는 고슴도치 어멈!!-.-;;
    생긴 건 멀쩡하지만, 알고 보면 좀 모자라는(주인 보고 짖는) 저 강아지는
    제 신발을 세 켤레나 물어 뜯어 놓아서 집에다 묶어 놓았답니다.
    에, 그러니까 저 '거리'는 '두려움'이라기 보다 '안타까움'이라고 명명해야 해요.
    줄이 짧아서 못 덤빈다는...^^
    올 해는 꼭 놀러 오세요.
    2010.01.04 11:09
  • 유정규 기던 아이가 어느새 벌떡 일어나 서 있으니 정말 신기하다. 2010.01.04 14:08
  • haeum-se 어이구, 뭔 남 얘기 하듯 하기는. ㅋㅋ 2010.01.04 22:10
  • 아정 아이궁. 귀여운 봄아.ㅎ
    봄이 더 무거워지기 전에 함 안아봐얄텐데...^-^
    2010.01.06 22:38
  • haeum 그러게 말이야. 지금도 쫌 무겁다. 끙. 2010.01.08 17:02
댓글쓰기 폼
Total
190,893
Today
19
Yesterday
47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