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시골집

뒷간과 헛간

haeum_se 2010.02.24 00:36

악양에 내려와 살림을 차린지 1년이 훌쩍 넘었습니다.만.
저희 집에는 아직 뒷간이 없습니다!
오줌 눌 곳은 있는데, 똥 눌 곳이 없어요.
네, 무척 어렵고 곤란하고 난처한 나날입니다.
그래서 이용하고 있는 뒷간은 마을 동사(마을회관)에 딸린 것,
봄이 외갓집의 뒷간, 마을 공원에 있는 공중화장실. 이렇게 세 곳입니다.
지금 어떤 나날을 보내고 있는지에 대해서 구구절절 이야기하자면,
그야말로 구구'절절하고', 낱낱이 밝히기에 곤란하고 난처한 일화가 많은 까닭에,
저희 집에 찾아오는 분께만, 그 중에서도 궁금해 하시는 분께만
오프 더 레코드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여하튼 그러한 사정으로 하루라도 빨리 뒷간을 지을 작정입니다.
헛간이라고 할 만한 공간도 턱없이 모자라므로 뒷간과 함께 헛간도 같이 짓습니다.

  *그림은 구글 스케치업이 그려주었습니다. ^^;;


오른쪽이 뒷간, 왼쪽 2층짜리가 헛간입니다.
마당이 좁은데다가, 네모나지도 않아서 두 건물이 비스듬하게 늘어섭니다.
게다가 대문간에 뒷간이라니, 여간 깔끔하게 짓지 않으면 안 됩니다.

재작년 겨울에, 지금 살고 있는 집을 수리했어요. 9평짜리 초가삼칸으로 지은 집입니다.
마을에 삼칸 집이 꽤 여럿 있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작은 축입니다.
1968년 2월 11일 신시(申時)에 상량을 한 집이니, 이제 43년이 되었습니다.
본채는 수리를 해 놔서, (아, 이것도 언제, 시골집을 고쳐서 살려는 분께
도움이 될 만한 이야기를 정리해 봐야 할 텐데요. 흠.) 그럭저럭 먹고 자고 씻고 할 만합니다.
물론, 앞으로 수리할 내역은 지금껏 한 것보다 더 남아 있습니다만.

이렇게 집 수리를 해 본 게 전부입니다. 무언가 '짓는' 일을 해 보았을 리가 없습니다.
다행인 것은 가장 다급하게 지어야 하는 게 앞으로 지어야 할 다른 대부분의 것보다
간단하고 작은 규모라는 겁니다.
통장은 이미 오래 전에 마이너스로 돌아선 상태인지라,
1) 돈을 적게 들일 것. 2) 가능한 손수 할 수 있을 것. 이라는 조건에서 시작합니다.

지금껏 머리를 굴린 것만으로도 버거운 지경인데,
정작 공사를 시작하기까지, 자재를 찾고, 물목을 뽑고, 공정을 계획하고...
모두 처음 하는 일이니, 어림하기도 어렵습니다.
(돈이 되는) 생업이라고 할 수 있는 일도 게을리 할 수 없고,
뒷간은 날마다 날마다 하루가 급한 일이라는 것을 절감하고,
이제 대놓고 이렇게 알리기까지 했으니, 조금도 미룰 수 없게 되었습니다. ^^






댓글
  • 연우네 꼬옥 필요한 공간 이지요.
    당숙네 뒷간은
    비탈진 솔밭 한가운데에 원두막 같이 지어져
    자리를 잡으면 눈 앞 전망이 정말 멋있답니다.
    그래서 겨울엔 스피--드 가 중요하지요.
    최근 작년에서야 실내에 생겼습니다.
    그래도 자꾸 습관적으로 밖을 나가게 되어요..ㅎㅎ
    2010.02.25 10:37
  • haeum_se 저로서는 가장 아쉬운 부분이 그것. 동네 한복판인데다가 집터가 낮아서 이거 도무지 창문 낼 곳이 마땅치 않아요. 다만, 단열에는 쪼끔이나마 신경을 써서 겨울에도 엉덩이에 너무 찬 바람이 불지는 않도록 할 생각이기는 해요.ㅋㅋ 2010.02.26 23:46 신고
  • 허인숙 뒷간과 헛간을 지을 계획에 계시는군요?
    그런 불편함이 있는줄 몰랐어요
    일의 진척이 어서 되어 봄이어머니 (같은 여자니까^^)께서 봄이와 더불어 조금
    편리해졌으면 좋겠어요
    멀리서나마 마음으로 열심히 응원 보태겠습니다
    2010.02.25 14:52
  • haeum_se 네, 어서 편해져야 할 텐데요.
    아무리 뒷간에 헛간이라고 해도, 한 번 지으면 다시 짓기가 쉽지 않고, 이것저것 처음이라, 좀 더뎌요. ^^;
    2010.02.26 23:42 신고
  • 문의 인터넷검색으로 통밀을 여기서 살수있다고 들었는데^^; 어디서 주문 가능한지 모르겠어요%^^ 빵만들때 사용하는 통밀을 구할수 있나요? 2010.02.26 19:39
  • haeum_se 안녕하세요. 저희가 밀 농사를 짓기는 하는데요. 지금은 남아있는게 없습니다. 밀을 추수하는 건 초여름이거든요. 그 즈음에 밀가루나, 통밀이나, 밀쌀을 판매하는 글을 따로 올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2010.02.26 23:41 신고
  • 다영엄마 아아.. 내가 바로 사진으로 보여줄께, 내 동기(라고는 하지만 86학번)가 장수 산서에 귀농해서 살고 있는데(12살 연하의 자원활동가랑 결혼해서,,완전 복받았지^^) 얼마전에 가봤더니, 뒷간이 예술이야. 그 형은 예전부터 건축판에서 좀 놀아서 딱 네시간 걸려서 뒷간 만들었대. 당연히 퇴비로 쓸 수 있도록 한 거고, 냄새는 전혀 나지 않고 나름 운치도 있고. 시간내서 멀지 않으니 훌쩍 보러 갔다와도 좋겠다. 내가 사진 올려줄께, 2010.03.22 23:41
  • 다영엄마 블로그에 뒷간 사진 올려놓았어. 뒷간 바로 옆은 헛간인데, 헛간 사진은 못 찍어네.. 2010.03.25 14:50
  • haeum_se 하하, 잘 봤어. 나는야, 아직도 끙끙 대고 있는 형편이야. 아마 다음주에는 시작하지 않을까. 4시간은 아니어도, 4일만에라도 지을 수 있으면 좋을 텐데. ㅋㅋ. 2010.03.25 16:56
댓글쓰기 폼
Total
179,888
Today
28
Yesterday
27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