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유머와 아름다움

동동이_02

haeum_se 2011.02.08 02:11

며칠인가 하고, 손을 꼽아 보니
곧, 낼모레면 세이레입니다.

축하의 말씀을 적어주신 분들께,
하나하나 답례햐 드리지 못하는 게으른 블로그 방장입니다.
단지, 두어 가지 가사일이 늘었을 뿐인데도,
그 핑계로다가 스스로한테 다른 모든 
거시기를 합리화하고 있는 며칠입니다.
다, 여러분이 함께 좋아해 주신 덕분에
동동이가 무럭무럭 크고 있습니다. 




태어난 지 나흘째에 탯줄이 떨어졌습니다.
그 날짜 언저리의 사진이구요.
탯줄을 자를 때는 충분히 길게 자르고,
탯줄의 맥이 멈출 때까지 기다립니다.
조산원 할머니는 한 시간까지 기다린 적도 있다 하셨어요.
동동이는 금세 태맥이 멈춰서 그리 기다리지는 않았지만.
소독이든, 파우더든 신경 쓰지 말고 그냥 둘 것.
대개 병원에서 자른 것보다 일찍 떨어지고,
탈 나는 일 없고, 깨끗하게 떨어진다고 하셨지요.



동동이 덕분에 이번 명절은 서울에 가지 않고,
악양에서 보냈습니다.
사진으로라도 인사 드리는 셈 치려고 했으나,
요즘, 아진이는 썩 즐겁지만은 않은 날들입니다.
저하고도, 엄마하고도 자주 싸우고, 화내고...
밖에는 늘 나가려고 하지만, 3보 이상 승차.는 아니고
3보 이상 안아줘.모드 인지라, 외갓집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어렵게 엉거주춤한 사진 한 장을 찍고는 
(두루마기를 입은 채) 아진이 안고, 사진기 가방 들고
어기적어기적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아진이가 좋아하는 풍경 하나는,
빨래줄에 동동이 기저귀 말고, 자기 옷과 손수건 따위가 잔뜩 
널려 있는 모습입니다. 
방에 기저귀가 사방으로 널려 있는 것,
별로 보고 싶어 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조산원 할머니 말로는 큰 애가 둘째를 
잘 받아들이는 편이라 하셨어요.




#1. 조산원에서 낳는 것을 보지 못 하고, 나중에 오게 된 경우(병원도 마찬가지)
큰 애는 물론, 어른들마저 아이가 아주 아프거나 어른들을
힘들게 하는 순간이 오면, 무의식적으로라도 
'우리 애 맞나. 애가 바뀌기도 한다는데.' 싶은 마음까지
들 수도 있다고.
조산원에서 낳는 것을 같이 보지 못 한
큰 애는 절대 엄마 옆에서 안 떨어지려고 한답니다.
갓난아이한테 엄마를 뺐겼다거나, 자신이 내팽개쳐졌다거나.
이런 마음 상태를 보이는 경우가 많다지요.


#2. 조산원에서 아이 낳는 것을 같이 본 경우
엄마가 힘들어하는 것도 보고, 동생이 나오는 것도 직접 보았기 때문에
동생을 받아들이는 것을 어려워 하지는 않는다고 해요.
그래서 조산원 할머니는 조산원에서 아이를 낳을 때는
가능하면 큰 애를 데려오라고 한답니다.
그래도, 엄마와 동생은 조산원에 있고,
큰 애는 아빠하고 잠깐씩 들르게 되기 때문에
왔다갔다 하면서, 엄마한테서 잘 떨어지기는 해도
꽤 스트레스를 받는 거 같다고 하셨지요.


#3. 집에서 낳는 경우
물론 산모나 갓난아이를 위해서도 그렇겠지만
큰 애한테도 집에서 낳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다 하셨어요.
덤으로다가 얼토당토 않게시리
태어난 날에 곧바로 예방접종을 하는 일 따위도 하지 않아도 되구요.
(물론 이거야 조산원에서 낳아도 마찬가지이긴 하지만요.
회음부절개라든가, 촉진제라든가. 그런 것도 없고...)
아진이는 동동이가 태어나기 전날,
하루종일 한 번도 쉬를 가리지 않고 옷에 쌌어요.
저녁에 잠드는 것도 힘들어하고, 잠이 들어서도
줄곧 뒤척이고 끙끙대고 그랬는데요.
제가 조산원 할머니하고 전화를 하면서
'아진이를 외갓집에 잠시 보낼까요?'라고 물었다가
'네, 그러면 그냥 둘게요.'라고 하는 소리를 듣고는,
그때부터 푹 잠이 들었어요.



집에서 아이를 낳으면서, 가장 좋아했던 것은 
역시 아이 엄마였던 것 같아요. 
마산에서 조산원 할머니가 오신 게 3시 반쯤이었고,
(마산에서 여기까지는 두 시간 거리입니다. 
선생님이 와 주신 것은 너무나 고마운 일이지만,
마을마다는 아니어도, 읍내에 한두 분.
이만큼은 조산사가 있으면 좋겠어요.
조산원 할머니는 배우려는 사람이 없어서 그게 가장 걱정이지요.)

그로부터 세 시간 가까이가 지나서 아이가 태어났는데요.
그 동안 세 사람이 이런저런 이야기도 나누고 하면서
아주 편안하고, 또 설레는 시간이었지요.
잠깐씩 진통이 올 때는 서로 숨 소리를 맞추고,
손을 잡고 있으면, 금세 괜찮아지고 그랬지요.



집이나 조산원에서 아이를 낳을 마음인 사람들이
저희말고도 많은 것 같아서, 아내하고 이야기를 나누면서
이런 사람들한테 도움이 될 만한 책을 내기로 했어요.
크고 두꺼운 책은 아니겠지만,
어쨌거나 우리 나라는 놀랍고 놀라울 만큼
병원에서 출산하는 비율이 높고, 그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니까요.




동동이는 둘째이므로.
출생신고도 늦지 않게 하였고, 
밤에 깨서 울어도 자동반사로다가 벌떡 일어나지 않으며 (이건, 특히 제가 더... 쿨럭)
아진이가 외갓집에 가 있는 몇 시간 동안은
아내나 저나 '쫌 휴가같지?'라는둥.

분명한 것은, 동동이가 저 알아서
잘 먹고 잘 싸고, 잘 자고 잘 놀고
그러고 있다는 겁니다. 건강하게 말이지요.
아, 적당히, 괜찮은 타이밍에 깼나 봅니다.
오자가 있을지 모르나. 동동이가 일어났으므로.


**
저희 집에 오셔서 동동이를 받아주신
조산원 할머니는
마산 평화열린조산원 원장님이십니다.
 
고 맙 습 니 다.


댓글
  • 다영엄마 그 책에 나도 조금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네, 나와 내 동료들 많은 수가 조산원 분만을 했기 때문에, 같이 모여서 이야기 나눠도 재밌겠다^^ 기저귀 등등은 어제 보냈으니 아마 오늘 도착할거야. 동동이 참 이쁘다. 어쩜 둘째들은 다 첫빼보다 이뻐보이는지^^ 그래서 우리 친정에선 큰아이 없을 때만 둘째 이쁘다 소리 하기로 다들 약속하고 이쁘다 소리 할 때도 꼭 시우형아 닮아서 이렇게 이쁘네 한다고~ 아,, 정말 이쁘다.. 2011.02.08 11:46
  • haeum_se 기저귀 등등, 덕분에 얼마나 마음이 든든한지. 자꾸 물똥을 눠서 엉덩이가 헐길래 스너피를 쓰는 중. 금세 좋아졌어. 2011.02.10 10:55
  • sejs 정말이지 이집 둘째 이목구비가 고 참! 2011.02.08 13:43
  • haeum_se 어디, 마땅한 처자라도. 2011.02.10 10:55
  • 강정아 이헌...이름 너무 이뻐요~
    새해 가장 큰 선물이네요~
    2011.02.08 14:06
  • haeum_se 네. 그래도 설 전에 태어났으니 호랑이띠예요. 왠지 저희 집 띠는 토끼띠인 저와 나머지 말, 쥐, 호랑이로 나뉘느 거 아닌가 싶은... 2011.02.10 10:57
  • 연우네 동동이 너무 예쁘네요. 또릿또릿하니 봄이 닮았어요. ^ㅇ^ 다들 하루하루가 전쟁일텐데 봄이위로쿠키가 필요한 시점 같아 보이네요...ㅎㅎ
    울집왔을때 봄이가 무서워했던(?) 캐릭터 달린 끌차랑 달구지가 봄이네 갈때를 대비해 힘을 모으고(응? 먼지 아니고??) 있다고 전해주세요.
    요즘 만들 수록 손해나는 베이킹은 냉동쿠키의 신세계로 빠졌어요.
    쑥가루깨쿠키 같은 몸에 좋은 종목은 외면받고 코코아쵸코칩팍팍쿠키 같은 몸에 좋을 것없는 것들은 열광받아요.
    상반기 가족생일로 인한 다달이 생일케잌대령 미션을 위해 열심히 달리고 있어요...^^;;
    일은 뭐. 쪼꼼만 해요. 근무시간에만 놀면서 하려구 노력중. 짤리기 위해 애쓰고 있어요.
    연장되면 4월말에 못놀아요. 홧팅!
    2011.02.08 14:49
  • haeum_se 혹시, 연장이 될 분위기라면 사무실 주소 가르쳐 주세요. 투서라도 보내서 도와드리겠어요. 2011.02.10 10:58
  • 고래배 동동이 탄생을 축하드려요. 전 지금 보리출판사에서 일하고 있는데 지난 번에 오셨을 때 궁금한 것도 많고 여쭤보고 싶은 것도 많았는데 미처 그러질 못했어요. ^^;; 전 5월말이나 6월 초에 아기가 태어날 거예요. 전 부천에 있는 조산원에서 낳으려고요. 아기를 갖고 당연한듯이 의료시스템에 기대는 사회 분위기때문에 많이 힘들기도 하고 지치기도 하고, 무언가 사회를 바꿀 수 있는 일을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생각뿐이지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있거든요. 책 출간을 준비중이시라니 역시 멋지세요. 얼마 전에 일본 아스카 산과 의원 의사분이 쓰신 책을 봤는데, 병원에서 아기를 낳은 고통스러운 기억 때문에 의대에 들어가 자연스러운 출산을 돕는 산과 의사가 된 분이셨거든요. 저도 제 자리에서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봐야겠단 생각을 하고 있어요. ^^ 다시금 축하드립니다! 2011.02.14 16:11 신고
  • haeum_se 네. 고맙습니다. 조산원에 다니시는군요. 부디 순산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제가 회사 그만두고, 거의 모두 새로운 분들이신지라, 어느 분이신지는 모른답니다. 제 자리에서 할 수 있는 일을 찾으신다니, 바람대로 될 겁니다.) 2011.02.23 00:08 신고
댓글쓰기 폼
Total
179,888
Today
28
Yesterday
27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