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유머와 아름다움

늦은 김매기

haeum_se 2011.08.28 03:17

밀가루 팔고 있던 것 가운데 토종밀 밀가루와 밀기울, 밀쌀은 더 이상 남아 있지 않습니다.
금강밀 밀가루만 남아 있어요. 고맙습니다.





아이가, 고마 내가 하까?
팔십 먹어가 내 하까?
읎어, 여 놉 얻을 사람 읎어. 


밀 농사를 짓지 않고, 일찌감치 모내기를 한 논은
이미 이삭이 패고, 꽃이 달렸다.
그런데, 이제서야 논을 매겠다고 시작했으니,늦어도 한참 늦었다.
놉을 얻을 수만 있으면(돈 주고 일꾼을 구할 수만 있으면) 
사람을 여럿 얻어서라도 일을 얼른 끝내고 싶었지만,
이 더위에 이제 논 매는 일에 나서는 사람은 없다.
젊은 사람이 얼마 없는 까닭이다. 좀 젊다 싶으면
다들 제 할 일에  코가 석자다. 게다가 올 여름 지독하게도
비가 긋지 않았던 날씨 탓에 뭐하나 제대로 말려둔 게 없으니
일손은 더 달리고, 놉 얻기는 일찌감치 틀렸다.




김매기 시작하고 한동안 사진기를 들고 가지 못했다.
완전 녹초.
이것은 풀을 매기 전이긴 하지만, 풀이 별로 없는 곳이다.
풀이 좀 났다 싶은 곳은 벼보다 잡초가 더 빽빽한 상황.





매고 나면 이렇게.
워낙에는 지금쯤이면 이렇게 물이 보여서는 안 되는 시기이다.
벼가 새끼도 많이 치고, 잎도 많이 자라
서로 어우러져서 바닥이 잘 보이지 않아야 하는 것이다.
그래야 새로 자라는 잡초도 별로 없고.
그런데 올해는 우리 논 말고도, 이렇게 벼가 잘 자라지 못한 논이 꽤 된다.
이러다 자칫하면 콤바인이 못 들어갈 수도 있게 되는데,
낫 들고 벨 형편도 안 되는 할매할배들은 수확할 방법이 없는 셈.






그래도 논일 하고 있을 때만큼 
마음 편한 순간은 많지 않다.
가만히 앉아서 아무 생각 않겠다고 벼르는 게 힘들지,
무논에서 한발씩 들고나면서 풀을 매면
잡생각 없어지는 것은 순식간이다. 





물풀들이 적당히 어우러진 곳을 들여다보면,
좀 있는 집, 사대부가 돌확이든, 마당 귀퉁이 연못이든
가꾸어놓았을 만한 그림이 나오기도 한다.

한참 늦은 때에 엄청난 양의 풀을 매다보니
논 이웃이든, 마을 사람들이든 지날 때마다 묻고,
얼마나 되었는지 살핀다.
풀을 아예 쪄내다시피 한 덕분에,
잡초 언덕이 서너 개 생겼다. 잘 묵혔다가 거름으로 써야지.




흔히, 우렁이 농법이니, 오리 농법이니 하는 것은 다 잡초를 뭘로 잡느냐 하는 이야기다.
아, 올해 우리 논에도 우렁이를 넣기는 했는데, 금세 비오고 물 넘치고 하면서
우렁이가 제 일을 하지 못 했다.
오리는 간단히 말해서 논에 벼만 기르는 것이 아니고, 오리도 키우는 것이다. 
오리가 잡초를 뜯어 먹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이 녀석들이 돌아다니면서
흙탕물을 만들어서 잡초가 싹이 나지 않게 한다.
그러나, 닭 몇 마리 키우기도 벅차니, 오리는 엄두도 내지 않는다.
그런 비슷한 농법 가운데, 개구리밥 농법도 있고, 쌀겨 농법도 있다.
개구리밥이나 쌀겨나 물에 둥둥 떠서 완전히 덮어버리면
그 밑에 그늘이 져서 잡초 싹이 안 나는 원리다.
어느 것 하나 만만치 않다.
내년부터는 일단 두번이든 세번이든 제때에 직접 손으로 김을 매기로 했다.
그것이 원칙.
다 늦어서 하니, 시간은 시간대로, 일만 더 힘들고. 뭐 그렇다.
(그렇다고 제때에 할 시간이 있었던 것도 아니다...)




어제까지 비 오지 않은 날이 없었는데,
(두 달 조금 넘는 동안, 대엿새쯤?)
다만, 서늘하고 바람 불고 빗방울 떨어지는 것이 
일하기에는 좋았다.




댓글
  • 부산입니다.. 봄이네 친환경농법을 한눈에 볼수 있군요...
    한편으로 는
    논에서 한가로이 카메라 메고 사진찍고 있는
    봄이 아빠가 그려져 입가에 미소가 ㅎㅎㅎ

    며칠내내 다시 한창여름인듯 날씨가 따갑습니다.. 날씨가 계속이대로.....
    일광욕 듬뿍 받은 농작물도 풍성해지고..
    지리한 장마비에 멍든 농부님들의 마음이 풍성해졌음 좋겠습니다..

    그리고..............
    8/13 주문한 ★매실짱아찌만 아직 받지 못했습니다..
    8/13 매실짱아찌1/살구쨈1/매실쨈1/토종밀1/금강밀1/밀겨7 택배비포함 \ 57,000입금
    쨈 각각 3개씩 추가주문..
    밀겨때문에 통화하실때 숙성중이라서 8월중순이후라야 가능하다 하셨는데..

    8/23 매실짱아찌를 받으신분이 계시네요..ㅠ.ㅠ

    저는 언제쯤이나 받을수 있을까요?

    문자를 두번 보냈는데 답장이 없어 글 남깁니다.
    건강하세요~~
    2011.09.01 22:07
  • 비밀댓글입니다 2011.09.03 10:05
  • 비밀댓글입니다 2011.09.06 16:55
댓글쓰기 폼
Total
180,709
Today
33
Yesterday
12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