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유머와 아름다움

옥수수_03

haeum_se 2011.09.04 01:57


옥수수라는 제목으로 세번째.

어렸을 때,
아마 초등학교 2학년이거나 3학년이거나. 그 무렵으로 기억하는데, 
외가집에서 여름 방학을 보낼 때였다.
옥수수 삶은 것을 먹고는
(맛있게 먹었는지는 잘 모르겠다. 분명한 것은 익숙한 음식은 아니었다는 것.)
급체를 해서 생꿀을 한 주발 먹고, 열이 올라
외할머니 등에 업혀 보건소에 갔다 온 적이 있다.
그 일 때문이었는지는 몰라도, 옥수수는 찐 것이든, 구운 것이든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작년 봄에 글을 올릴 때는 호기롭게도
종자를 나누겠다는 이야기를 했으나,
소작했던 것이 얼그러져서 제대로 옥수수 맛도 보기 어려웠다.
올해는 아무 소리 없이. 처음으로 마련한 밭뙈기에 옥수수를 심었다.
옥수수 딸 때가 되었으나, 태풍에 물난리에 옥수수는 넘어지기도 하고,
더러 아예 뿌리가 드러나 뒤집어지기도 했으나,
그래도 알알이 영근 것들이 적지 않았다.



이미 다 익었을 줄 알았지만,
옥수수 따는 것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는데,
여하튼, 오늘에서야, 그러니까 9월이 되어서야!
첫 옥수수.



옥수수를 좋아하지 않으니, 
쉽사리 구할 수 있는 옥수수는 그 동안 쳐다보지도 않고,
한맛 한다는 옥수수, 어렵게 어렵게 구한 것이 있을 때에나,
그리고, 딴 지 하루이틀 넘기지 않은 것이라야
기껏 한 두 개 먹어주곤 했다.
물론, 봄이도 옥수수를 가려 먹기는 하지만
--봄이는 유기농인 것, 신선한 것, 제철인 것. 방금 요리한 것.만 주로 먹는다.
그렇지 않은 것들은 예민한 혀로 알아내시고는 아주 대놓고 차별하신다.--
다른 모든 것을 빼고, 옥수수 만큼은 식구들 가운데 내가 가장 예민한 편이라고 자부하는데,
이번 옥수수는 놀랄 만큼 맛나다.
고소하고, 탱글거리고, 쫀득하다.
내가 옥수수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던 것은 이런 옥수수를 기대하고 있었기 때문이지 싶다.




아이들과 아내와 저녁 한끼를 오롯이 옥수수만으로 때운다.
때운다기 보다, 다른 음식 생각이 나질 않는다.
이렇게 맛이 있으니, 사람들과 나누어 볼까, 밭에 쫌 더 있던데, 팔까?
생각도 난다.
올해는 쫌 그렇고, 내년을 준비해 봐야지.
다만 옥수수는 무엇보다 따는 순간부터 맛이 떨어지는 속도가 유난한 것이니,
택배는 불가.ㅋㅋ



자, 9월입니다.
오랫만에 '그래도 9월이다' 노래를 걸고,
비도 다 지나갔다 믿고, 
조만간, 온 집안을 뒤집어 탁탁 털어서
햇볕에 바싹바싹 널어 말릴 생각입니다.
 
댓글
  • 부산입니다.. ★문자 잘 받았습니다.. 장아찌가 맛있어서 자꾸 손이 간다는 댓글이 있던데 ..
    짱아찌 맛이 정말 궁금합니다.기대되구요.
    생명환경농법을 실천하시는 봄이아빠의 수고로움이 맛있게 쪄진 옥수수에서 묻어나는것 같습니다.
    우연히 알게된 봄이네지만 눈팅만 계속하다가..제 "참살이 "폴더에 즐겨찾기등록 지금은 왕팬!!!!
    아이들이 정말 하루가 다르게 자라네요.. 건데 엄마랑 붕어빵이예요...ㅎㅎㅎ
    온~가족 행복하세요 ♬
    2011.09.04 14:48
  • 김지연 색도 다 다르고 탱글 탱글 맛있어보이네요..
    크기도 다른게 정감있고요..^^
    무엇보다 아이들이 넘 귀엽구 이뻐요..ㅎㅎㅎ
    2011.09.05 15:23
  • haeum_se 쫌. 이쁘긴 해요. ㅎㅎ 2011.09.21 22:46 신고
  • 봉부인 사진을 보기만 했을뿐인데 왜이리 행복할까요?
    보기 좋아요. 못생겼지만 건강해보이는 옥수수, 역시나 이쁘고도 건강한 아이들과 안주인님도요.
    즐거운 추석 보내셔요. :)
    2011.09.09 17:40
  • haeum_se 추석이 한참이나 지났네요. 블로그도 한동안 휴가였다는. 아, 흰 머리는 이제 슬슬 없애는 쪽보다 어울리게 사는 쪽으로 고민의 방향을 바꾸시는 것이 어떠실지. ㅋㅋ 2011.09.21 22:45 신고
  • 차도녀 옥수수 사진으로 봐도 맛나 보입니다. ㅋㅋ 봄이는 인물이 훤해졌네^^ 근데 둘째 머리는 혹시 자연산? ㅋㅋㅋ
    저도 눈팅만하다 간만에 흔적 남겨봅니다. 가을인데 봄이네 가족 모두 건강하세욤!!! -정희 ㅋ
    2011.09.14 17:42
  • haeum_se 닉은 제대로 고른 것임? 갓난아기 머리에 파마약을 발랐을 리는 없으니까.. 실물은 좀 더 멋지다구. ㅋㅋ 2011.09.21 22:26 신고
  • 김수나 옥수수가 꼭 음악 악기같기도 하네요.봄이는 하모니카불고 있는듯.
    봄이 얼굴보면 피로가 사라져요. 봄이는 정말 봄처럼 생겼어요.하하.
    2011.09.20 00:56
  • haeum_se 저는 자주 달을 떠올려요.^^ 2011.09.21 22:25 신고
  • 노민정 혜영이 언니.. ㅎ
    봄이랑 봄이동생 너무 많이 컷어요... ㅎ
    올 초여름(?)인가 그때 갓난 아기였는뎅... 벌써 저렇게 자라다니... ㅎㅎ
    잘 지내죵?? 거창 함 놀러와용 ㅎㅎ
    2011.11.07 15:00
  • paha_sapa ㅠ.ㅠ 여름에 연극제 보러 간다는 게 못 갔네.
    왜 이리 정신이 없는지, 원.
    슬아는 잘 지내지?
    모쪼록 곧 봅시다.
    2011.11.08 14:35
댓글쓰기 폼
Total
176,204
Today
1
Yesterday
61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