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부계마을

망종. 완두와 밀.

haeum_se 2012. 6. 6. 01:25



지난 해, 완두를 심었습니다. 

그리고 보름 쯤 전부터 완두콩을 따기 시작했지요.



살짝 덜 익은 풋콩은 무척이나 달달하고 팍신하고 그랬습니다. 

이건 콩이 아니라 팥.에 가까운 걸.

완두는 늘, 그러니까 아주 어릴 때 다른 거의 모든 콩을 썩 좋아하지 않을 때부터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꼬투리 안에 콩알이 하나씩 붙어 있어요. 더 더 익어서

꼬투리가 바싹 말라 배배 꼬일 지경이 되면 완두도

콩다닥 콩콩 하면서 튀어다니겠지만,

먹기에 딱 좋겠그름 익었을 때는, 아직 꼬투리 안, 꼭지에 찰싹

달라붙어 있습니다. 꼬투리를 까도 콩알이 투두둑 떨어지는 일은 없습니다.

완두는 옛날부터 밥밑콩으로 먹었습니다.

이름에 콩이 붙었다고 다 같은 콩 취급을 해서는 안 되는데요.

크게 보자면 밥밑콩으로 먹는 콩과 그렇지 않는 콩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얼마 전 친구가 산모에게 갈아 먹이겠다고 메주콩을 살 수 있겠느냐

물었습니다. 뭐, 아직 메주콩은 남아 있고, 어차피 메주콩을 갈아 먹을 것이라면

저희집 콩이 맛도 좋고, 유기농이니 보낼 수도 있었겠습니다만.

그러지 못 했어요.

산모에게나 갓난아기에게나 메주콩(대두)을 갈아 먹는 것는 조심할 일이거든요.

밥밑콩으로 먹지 않는 콩들은 오랜 시간 발효를 시키거나, 아주 뜨겁게 오랫동안

끓이거나 하는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먹기에 적당하지 않아요.

옛 어른들이 그렇게 했던 데에는 다 그만한 까닭이 있었던 것이지요.

그러니 어린 아기들한테 우유 대신, 두유.를 먹이는 것은 권할 일이 아닙니다.

산모가 날마다 콩물을 들이키겠다는 데에 콩을 보내줄 수도 없었구요.


* 상추쌈.에서 나올 첫 책이 건강과 의료에 관한 책이에요. 곧 나올 텐데.

여튼 그 책을 준비하면서 여러 가지 알게 된 것들이 있어요. 덕분에 봄이네 효소를 찾는

분들 가운데 암이나 당뇨( + 성인병)를 앓는 분들께는 가능한 드시지 말라는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한 병이라도 더 팔아야 되는 데... -,.-




동동이도 완두를 좋아합니다. 

사실, 무엇이든 먹는 것은 다 좋아하는 편이지만, 

누나를 조금은 닮아서, 좋은 재료를 편식하는 능력 또한 출중해요.

여하튼, 첫 완두 농사가 기대했던 것보다 좋았던 까닭에

가능하면 내년에는 초여름 봄이네 첫 수확으로 완두를 나눌 생각입니다.

안 팔리면, 냉동실에 얼려 두고는 한 해 내도록 완두콩밥을 먹을 수 있겠네.

라는 계산부터. ^^; 




동동이는 요즘 물놀이에 흠뻑 빠져서,

(작년 이 무렵에는 제대로 기어다니지도 못 했더 녀석이.)

밥상머리 물그릇에서, 욕실 세면대로,

다시 마당 수돗가를 지나, 집 앞 개울가에 나가 노는 것을

너무나 즐기시고 있습니다. 배 고프기 전에는 자기 발로 안 들어간다.는 게 원칙.




밀은 좀 급하게 익고 있습니다.

요즘 악양은 너무 가물고, 뜨거워요.

밀이 익어가는 모양새가 작년보다 열흘은 빠른 것 같습니다.

익는다기보다 '타들어간다'는 말이 딱 맞습니다.

아마도 다음 주에는 타작을 할 테고,

말리고, 가리 내고 한 다음에는 국수도 뽑아 볼 겁니다.

밀가루 이야기는 곧, 다시 들려드리겠습니다.





댓글
  • 다영엄마 우리집도 햇완두콩이 가득. 카레도 해먹고 밥에도 넣어먹고 둘째 다휘 이유식할 것도 미리 마련하고.. 2012.06.06 10:09
  • 연우네 베란다텃밭에 완두는 넝쿨이라 무리일 듯해서 자제했어요.
    그래서 그때 하동장에서 할매가 파시는 것 한봉다리사서 지금 아껴먹는 중이에요. 다먹었을지도..ㅎㅎ
    고사리 사는 수필가 농부님 말씀으로는 올해 가물어서 고사리도 져버리고 반타작이라고 하시네요.
    이런 와중에 밀은 다행히 작년 정도라니 다행입니다...
    2012.06.08 11:05
  • 야야 안뇨옹~~
    컴퓨터에 문제가 있어서 아들이 '확 밀고 다시 깔아'주는 바람에 즐겨찾기가 다 날아갔지 뭡니까요.
    한참 궁금하고 보고팠는데, 궁하면 통한다고 어찌어찌 다시 찾아왔어요.
    그 새 봄이랑 동동이가 엄청 컸네요^^ 보고싶다~~~
    지난 5월에 서인이 봄방학 동안 둘이서 한번 가자고 맘 먹었다가 결국 못 가고 ㅠ.ㅠ 일주일이 어찌나 빨리 지나가던지....
    보고플 땐 여기라도 자주 놀러와야겠다.
    봄아, 동동아 안녕~~
    그 완두콩 죽 끓여먹어도 맛있는데^^
    2012.06.11 20:15
  • 야야 아, 그런데 요 밑에 글 읽다 보니 밥집을 열었다는 소식이...
    축하하구요. 그럼 봄이랑 동동이는?
    아, 얼릉 한번 가 봐야겠다. 궁금하고 보고 싶고 도저히 안 되겠다 ㅎㅎ
    2012.06.11 20:32
  • 준희맘 봄이랑 동동이가 너무 귀여워서 자주 들여다보는 준희맘이에요 . 한가지 여쭈어봐도 될까요?
    아이가 11개월들어가는데 순두부를 이유식에 넣어서 먹였더니 몸을 간지러워하더라고요. 저도 애낳고선 한달정도는 꾸준히 두유를 먹었던지라 위에 하신말씀땜에 뜨끔합니다. 콩은 몸에 좋은거라 별생각없이 먹었는데 아이에게 먹이지 말아야 할까요?
    2012.06.19 11:38
  • haeum_se 답글 늦었습니다. 그 사이 모내기도 있었고요. 제 의견을 묻는 것이시라면, 일단 안 먹이는 게 좋겠습니다. 그리고 콩은 다른 곡식보다 유난히 좋은 곡식.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조만간 자세히 적어 보겠어요. 블로그에다가! 2012.06.27 20:35 신고
  • 황유선 안녕하세요 황유선입니다 여행잘다녀왔구요 다녀오니 매실도 얌전히 항아리안에 들어가있네요
    감사합니다 오늘은 아정님께서 전화를주셔셔깜짝놀랐습니다 봄이네서전화번호알아했다고 ㅋㅋㅋ
    쪽지를 볼줄몰라서요,,, 감사합니다
    2012.06.26 17:13
  • haeum_se 봄이네와 아정네를 두루 들러주시니, 저희가 더 고맙지요. 전주는 아무래도 종종 나갈 일이 있는데 말이에요. 뵐 날이 있겠지요? ^^ 2012.06.27 20:34 신고
  • 황유선 ㅎㅎ 혹시 작년에 천이여러종류생겻습니다 전 바느질도못하고 딱히필요한곳이없습니다 보내드리면 어떨까요?
    좋은제품이라는데 저에겐 돼지목에 진주목걸이죠....
    2012.06.28 09:52
  • haeum_se 핫, 이런 고마울 데가. 아무래도 시골 살림이다 보니, 아내는 몇 가지 옷이며, 이불, 그리고 집에서 필요한 이런저런 천으로 만들어야 하는 살림살이들을 직접 짓습니다. 천이라면, 두 손 들고 대환영이지요. 고맙습니다. 넙죽. 2012.06.28 17:21 신고
  • 황유선 앗 그래요 제가감사요 알년동안 묵혀둔 천이 주인을만나 갈수있게되네요 ㅎㅎㅎㅎ
    당장보내드릴게ㅇ요
    2012.06.28 20:19
  • 황유선 내일도착할건데요 좀많아서 우체국서 다시싸느라 포장이 거시기하게되어ㅆ어요
    흉보지마시길...
    2012.06.29 17:03
  • haeum_se 무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포장으로 걱정을 하시다니. ㅋㅋ 2012.06.29 23:40 신고
  • 황유선 캄보디어천연염색 남자남방한개들어있을겁니다 . 울세제로손세탁해주세요 물은조금씩빠져서 자연스러워져요
    프놈펜에 부부가 미국에서 유학한부부지만 그곳에서 섬기고있어요
    지난여름 고엘옷을입고 여름을 시원하게보넀습니다
    얇은천은 커텐이나 스카프로쓰심좋으거같아요 ㅎㅎㅎ
    좋은가족만나 천들이 행복해하겠네요
    2012.06.30 14:12
댓글쓰기 폼
Total
183,659
Today
0
Yesterday
12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