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부계마을

셋째. 강이.

haeum_se 2014.02.25 21:30



셋째, 강이가 태어났습니다.

봄이, 동동이, 강이, 아내와 저.

다섯 식구가 되었습니다.




제 형처럼 강이도 부엌방에서 태어났습니다.

새벽녘이었고, 정월이기는 했지만, 날은 따뜻했어요.

아이도 엄마도 건강하고, 또 자연스레 늘 그 자리였던 듯.

봄이는 남동생이 둘이나 있는 누나가 되었고,

동동이는 누나와 동생이 있는 둘째가 되었습니다.

강이는 누나나 형보다는 조금 느긋한지 

태어나서 일 주일이 되어서야 눈을 뜨고 

둘레를 찬찬히 살펴봅니다.

잘 먹고, 밤에도 서너 시간씩 잘 자고 있습니다.

다섯 식구 봄이네 살림입니다.


이제 정월 대보름도 지나고, 따뜻한 겨울이었으니

여느 해보다 이르게 농사일이 시작되겠지요.

세 아이 이야기가 어찌 펼쳐질 지는 물론

상상하는 것, 그 이상이 되겠지만,

아이들은 잘 자고, 잘 먹고, 잘 놀고, 많이 혼나고, 그러고 있습니다.



+

올해 꾸러미 이야기를 한 것도 있고, 짧고 간단하게라도 

좀 더 자주 소식을 적어 보자는 마음으로 메모장 같은 

더 작은 블로그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이것도 얼마나 자주가 될 지는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티스토리는 사진과 함께, 글이 있어야 어울려 보여서요. 

대단찮은 글들이지만, 왠지 포스팅 하나 할 때마다 

부담되는 느낌이 들 때도 있고, 그러다 보니 점점 글 올리는 

사이는 멀어지고. 날이 풀리고 농사가 시작되면, 

간단하게라도 더 자주 적어 놓아야 봄이네 농사가 

어찌 되는지도 알 수 있을 테고. 여튼 주소는 

http://haeumj.tumblr.com 입니다. 

오른쪽 my link 상자 안에도 넣어 둡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76,005
Today
3
Yesterday
53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