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쌀이나 유자차, 석류 효소, 콩은 별다른 일 없이 잘 갔지만,
배쨈은 저희가 잘 확인을 못 했어요. 배쨈을 충분히 여러 번 만들어 보지 못 한데다가.
유기농 설탕으로 만든 건 처음이었지요. 정제 설탕으로 만든 것하고 크게 다르지
않겠거니 하고 보내놓고는, 그제서야 담아 두었던 쨈 뚜껑을 열고 빵에 발라먹어야겠다 했지요.
어어엇, 헌데 이게 너무 되직한 거예요. 게다가 너무 추운 곳에 두었더니
꿀이 소는 것처럼, 몽알몽알 단 알갱이가 생겼지 뭡니까.
꿀을 따는 분들은 그렇게 말해요. '꿀이 솔다.'라고 하는데, 마치 설탕 알갱이처럼
당분이 맺히는 거죠.
여튼, 좋은 재료 썼다고 비싸게 받아서 처음으로 나눴던 건데, 이 모양이라니.
부랴부랴, 과수원에 전화부터 했지요.
'저 혹시 배 남은 것 있나요?' 다행히 저온창고에 보관한 (아마 설날에 팔려고 하신 것이겠지요.)
배가 있다 하시대요. 배쨈을 보내드린 분들께 연락을 드리고는
새로 배쨈 졸일 준비를 했습니다.
(한 분은 기어코, 완강히, 쨈을 다시 보내면, 입금으로 응수하시겠다는 분이 계셔서
조금 난감했습니다만, 그것도 그럭저럭 해결책을 찾아 보내고...)
덕분에, 배쨈 졸이는 것, 조금 자세히 보여드릴 수 있게 되었어요.



일단 배를 마련해서 잘 깎습니다. 사진이라 잘 보이지는 않겠지만, 하동 섬진강가에서 나는 배는 물이 많고 아삭거립니다. 단맛도 많이 나구요. 다음번에는 저희가 배를 사 오는 집에서 어찌 농사를 짓는지 자세히 올려보도록 할게요. 여튼, 배가 맛있고, 농약도 덜 치고, 참 좋은 아저씨 아주머니가 농사짓는 배입니다. ^^



배를 깎고, 씨방을 도려냅니다. 씨방은 따로 모아서, 대추나 뭐 간단한 몇 가지를 내키는대로 넣고 달입니다. 새콤하고 따끈한 게 추운 날 마시기에 딱 좋습니다. 이거는 배쨈 만드는 덕분으로다가 얻게 되는 것.



그 다음, 가늘게 채를 썹니다. 가끔 인터넷에 보면, 간단한 쨈 만들기하고 하면서, 배를 믹서에 갈아서 전자렌지에 익히라는 레시피가 있는데요. 물론, 여기 오시는 분들은 안 그러시겠지만, 그렇게 쨈 만드시려면, 그냥 깎아 드셔야 합니다.
전자렌지.라뇨. 그건 배도 죽이고, 쨈도 죽이는 일입니다.



가마솥에 담은 배입니다. 물 필요 없습니다. 레몬즙도 안 넣습니다. 새콤한 맛과 더 오래 보관이 가능하다면서 레몬즙을 넣는 경우도 있는데요. 일단 레몬이 문제입니다. 나중에, 저희 집 마당에서 레몬을 기르게 되면, 넣는 걸 고려해 볼 수도 있을 겁니다. 꼭 새콤하게 드시고 싶으면, 매실 효소 같은 것을 조금 섞어 드시는 것도 괜찮겠지요.
여하튼, 그래서 가마솥에 들어가는 것은 두 가지. 배와 설탕. 뿐입니다.


그 다음부터가 가마솥 배쨈의 하이라이트입니다. 사진은 달랑 한 장입니다만, 아침 먹고 시작해서 저녁 먹기 전까지 졸입니다.
그냥 불만 땐다고 되는 일이 아닌지라. 장작 넣어가면서, 가스불 조절하듯 불 세기를 조절합니다.(이거는 아직 제가 할 수 있는 게 아니어서, 봄이 외할아버지가 해 주십니다.) 너무 세면 눌어 붙고, 너무 약하면 제대로 맛이 들지 않습니다.
그리고, 위에서는 나무 주걱으로 줄곧 저어줍니다. 젓고 젓고 또 젓습니다.
저희가 파는 배쨈이 조금 비쌉니다. 아마 사과쨈이었으면 이보다는 훨씬 싼 값이었을 겁니다. 똑같은 양의 배와 사과로 쨈을 만들면 쨈으로 나오는 양은 거의 두 배 차이가 납니다. 배는 뭐 졸여보면 알지만, 다 물이에요. 솥에 김 나는 거 보이시죠? 하루종일 저렇게 김이 납니다. 분명 가마솥에 가득 넣었는데, 게다가 설탕도 더 넣구요. 그래도 다 졸이고 나면 솥의 1/3 정도입니다. 나오는 쨈도 적고, 졸이기는 오래 졸여야 하고, 다루기는 더 까다롭고. 그게 배쨈 값의 비밀입니다.
다행인 것은 직접 농사지은 밀가루로 구운 빵하고, 배쨈하고 제법 궁합이 잘 맞는다는 겁니다. 여러 사람과 나눌 기회도 생겼구요.
지난 번 졸인 것은 다 팔렸습니다만, 이렇게 새로 졸인 덕분에 지난 번에 구입하신 분들께 새로 보내드리고도 조금 더 남아 있습니다. 받아보신 분도 새로 졸인 것이 더 맛있다 하니 다행입니다.




금세 아시겠지요? 왼쪽이 유기농 비정제 설탕. 오른쪽이 일반 정제 백설탕입니다. 그리고 다들 아시겠지만, 시중에서 파는 황설탕과 흑설탕은 백설탕으로 만드는 겁니다. 백설탕에다가 카라멜 색소와 또 뭐시기를 넣고 만든다고 해요.
이번에 내 놓은 유자차와 배쨈, 석류 효소는 모두 유기농 비정제 설탕으로 만든 것들입니다.



보내드린 메주콩입니다.


이 동네에서는 '가티'라고 하는데요. 콩을 적당히 볕에 널어 말렸다가 담아서는 이런 가티를 골라냅니다. 그런데, 위 사진에 보이는 가티는 이번에 콩을 팔기 위해 내놓으면서 한번 더 골라낸 겁니다. 저희가 먹을 거에요. 메주를 쑤거나 콩국수를 하거나, 두부를 만들거나 할 때에 이 정도 가티는 문제될 게 없거든요. 워낙 처음에 골라낼 때는 가티가 이보다 훨씬 많았지요. 더 쭈글쭈글하고, 벌레 먹고, 아주 작고... 이런 것을 골라내고 저희 먹을 것으로 담아 두었던 것인데, 팔 생각을 하니까, 아무래도 이 정도 가티도 골라내야겠다 싶더라구요. 다만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다른 곳에서 콩 사 드실 때에 이 정도 가티가 섞여 있는 것은 음식 해 드시기에 별로 상관 없다는 것만 알아주시면 좋겠습니다. 눈도 안 좋은 할매들이 이런 거 골라내려면 돋보기 쓰고 해야 하는데, 쉬운 일이 아니거든요. ^^

--------------
이번에도 별다른 사고없이(그 엄청난 폭설에도 말이에요.) 먹을 것들이 오가고,
받으신 분들이 또 고마운 인사를 건네주셔서 내내 즐거운 마음이었습니다.
자꾸 인연이 쌓여가니 그것만큼 좋은 일도 없구요.
지금은 쌀과 유자차, 배쨈이 조금씩 남아 있습니다. 필요하신 게 있으시면 연락해 주시구요.
힘이 닿으면, 봄 기운 담은 걸로다가 다시 점빵을 열겠습니다.





댓글
  • suwui 아이고..역시나 과정과정..들이 있었군요.
    그래서 그렇게 진득한 맛이 났군요.
    아주 아껴 먹고있어요.
    유자차는 최근 작업실 오시는 손님들에게 대접을 하면
    열이면 열 모두 좋아하시며 신선한 맛이 난다고들.
    남은 조각들마저 모두 다 드시고
    얼굴들이 발그레.. 우리도 한대접씩..^^
    막설탕 써서 만들어보낸 빵이 너무 미안한 거 있죠.
    이제 우리도 설탕 바꿀라고요.
    감사합니다!
    2010.01.11 14:36
  • haeum 서울 가면 작업실 한번 들려야 하는데. 요즘 뭐 하는지도 궁금하고.
    살림 장만하는 것도. 궁금하긴 마찬가지. ^^
    2010.01.11 19:31
  • 김현경 유자차를 한 대접씩 먹어 얼마 못 갈꺼 같아 또 주문했어요^^
    현미도 다이어트에 좋다길래 ㅎㅎㅎ
    맛있고 건강한 먹거리에 감사드려용~~
    2010.01.12 12:04
  • haeum_se ^^ 맛있게 드신다니. 좋아요. 설탕도 조금 보내드리는 것 맛보시고요. 필요하시면, 조금씩 담아서 나눌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 볼게요. 2010.01.12 15:02 신고
  • 아정 이거 보았니?
    고마울따름이고나...
    http://blog.naver.com/toast_hk/150078301337
    2010.01.12 14:01
  • haeum 그러게 말이야. 고맙고 고마울 따름. 특히나, 그 물건이 놓여있는 장, 정말 맘에 든다. __; 2010.01.12 17:06
  • 연우네 아하.. 배쨈의 사연이 그러했군요.
    저는 사과쨈 만든다고 국산쌀조청 넣었다가 포크도 안꽂히는 사태를 맞이한 적이 있지요.
    배쨈은 배에 아삭한 알갱이가 뭉쳐져서 그런 줄알고,
    맛배기 먹으면서 토달다간 궁물도 없을까봐 조용히 먹고 있었네요. ^^
    쨈하면 저도 한 사연 하지요.
    위 사과쨈 뿐 아니라, 귤쨈도 노지 친환경 샀다가 너무 시어서
    쨈만든다고 했는데, 걍 몸에 좋다길래 하얀 심을 덜걷어냈더니
    쨈이 달면서도 씁니다. 덜졸아 줄줄 흐르는 쓴쨈이지요.
    조용히 제가 소비하고 있습니다.
    아, 배쨈 맛나겠습니다.
    그러나 내대 당숙네 토마토쨈도 개봉 대기 중이라
    저희집은 쨈풍년입니다요...
    헌데, 유자차를 개봉했더니, 너무 맛나요.
    이모한테 한병 선물드린게 갑자기 서운해지네요.
    이러믄 안되는데 말이죠.
    주변이랑 풍족히 나눠 먹게 하나더 주문 하고 싶습니다.
    이글 보시면, 여분이 있으신지 답글 부탁드립니다.
    2010.01.12 21:00
  • haeum_se 쨈이라면, 저희도 사연이 있어요. 신혼여행 겸사해서 일본에 갔다가, 감기에 걸린 아내가 유자차나 레몬차를 먹겠다고 사서 타 먹은 것이(저희 일본어 까막눈...) 귤쨈인지 오렌지쨈인지. 아무리 넣어도 맛이 잘 안 나서 반 병은 떠 넣었다는. ㅋㅋ
    유자차 아직 있어요. 고마워요.
    2010.01.12 21:03 신고
  • 태정 태정이예요 ^^ 백미 5KG 와 배쨈을 주문하고 싶은데 아직 여유분이 있을지 모르겠네..
    그때 메일받았을때 미리 챙겨보았더라면 좋았을텐데.. 하는 일 없이 바쁜바람에 ^^

    계산해보니 35000원에 택배베 3000원 더히면 되겠더라구요. 택배비는 착불로 해주시고 주문은 여유분에 맟춰 주문할께요 ^^ 답주세요 참, 저는 1월 22일날 출국압니다. 가증하다면 그 전에 주문과 배송이 끝이 나면 좋겠어요 ^^
    2010.01.17 15:15
  • haeum_se 그래도 이렇게 주문도 해 주고, 너무 고마운걸. ^^
    택배비는 착불로 하고, 주문한 만큼 보낼 수 있어요. 화요일에 발송할게요.
    2010.01.17 19:45 신고
  • 비밀댓글입니다 2010.01.25 09:31
  • haeum_se ㅋㅋ. 저는 하나 챙길 때 하나를 빼먹는다는. 그래도 요즘은 급격히 더 나빠지지는 않고 있는 상태. 2010.01.25 21:47 신고
  • 밖에 혹시 배쨈 남으셨으면 한병 구매 가능할까요.
    너무 맛나보여서 정말 사고 싶네요.^^
    혹 유기농 설탕도 1kg구매한다면 가격이 얼마일까요.
    쨈과 따로 배송받아야 하는 걸까요?

    뭔가- 질문이 많네요.
    죄송하고.. 꼭 배쨈 있었으면 좋겠어요.
    2010.01.29 22:55
  • haeum_se 배쨈은 며칠 전에 다시 졸였어요. 이번 것도 맛있답니다.^^
    유기농 설탕은 1kg에 3000원이에요.
    가끔 유기농 설탕을 먹고 싶은데
    소량으로 사기엔 비싸서 엄두가 안난다는 분들이 계셔서
    쨈이나, 효소, 곡식 주문하실 때 함께 말씀해 주시면
    실비만 받고 나누어 보내드리기로 했어요.
    쨈 넣어 보내는 상자에 함께 넣으면 되니까
    택배비가 따로 들지는 않겠네요.
    2010.01.30 18:27
  • 밖에 쨈 너무 너무 너무 맛있어요.
    좀 우울했는데 기분이 정말 좋아져버렸습니다.
    감사히 잘 먹겠습니다.^^
    2010.02.04 00:10
  • haeum_se ^^ 입에 맞으신다니 다행이에요. 다음에 배쨈 팔 때는 '기분까지 좋아지는 배쨈'으로다가 카피를 정해서. ㅋㅋ 2010.02.04 12:20
  • 허인숙 혹시 유자차 남은 분량이 있을까요?
    주위에 한분이 드시고는 너무 맛있다고 구매할수 없냐고 어제 전화를 주셔서요
    그리고 쌀도 여유분이 있는지요?
    쌀은 지금 먹고있긴한데 마트에서 사먹는것보다 훨씬 좋아서요
    2010.02.01 09:48
  • 연두 안녕하세요..^^
    건너 건너 클릭하다가 여기에 오게 되었습니다..
    유자차,가마솥 배쨈을 구매하고 싶은데요..
    2010.02.05 16:49
  • haeum_se 네, 봄이네예요. 유자차는 만들어 놓은 것이 똑 떨어졌습니다. 죄송해요. 배쨈은 아직 남아있습니다. 제 메일은 haeumj@gmail.com 입니다. 메일로 주문하실 것과 연락처를 알려 주세요. 고맙습니다.^^ 2010.02.07 11:50
  • 작은별 랜덤타고 왔네요.. 배쨈이 어떤맛인지 궁굼하네요. 하나 구입할 수 있을까요. 2010.02.12 21:34
  • haeum_se 메일로도 주문하셨지요. 답멜 드렸습니다만, 더 이상 배쨈이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2010.02.14 23:49
댓글쓰기 폼
Total
180,709
Today
33
Yesterday
12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