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유머와 아름다움

자전거 가족

haeum_se 2010.04.25 22:54



무척 정신없이 보낸, (특히 비 때문에.) 며칠 사이
자전거와 또, 자전거 안장이 선물로 들어와
봄이네는 자전거 식구, 좀 더 그럴듯하게는 라이딩 가족이 되었습니다.
기름값이야 날마다 꼭지점을 찍을 테고, 그러다가는
아예 기름 구하기가 쉽지 않을 날이(아마 지방부터 떨어질 겁니다. 흑)
멀지 않았으니, 지금부터라도 자전거에 익숙해져서,
올해 안에는 읍내 장 보러 갈 때도 자전거를 타고 가보자는 것이 목표입니다만.





이것은 일본 자전거.
아기 안장이 앞 핸들 사이에 끼워져 있는 모양입니다.
일단 아기를 태우고 자전거를 탔을 때,
아주 안정적이라는 게 가장 마음에 듭니다.
타고 있는 자세도 편안하구요.





무게 중심을 낮게 설계하거나,
앞 핸들이 쉽게 돌아가지 않게 할 수 있는 잠금장치 따위의
아기 안장을 설치하는 자전거만의 안전 기준이 따로 있고,
그 기준에 맞춰서 만들어진 자전거입니다. 역시 일제란...


아기가 타지 않았을 때는 장바구니로 쓸 수도 있고요.




이것은 아빠 자전거에 따로 장착한 위라이드 자전거 안장.


아기 안장 고를 때 뒤쪽에 매다는 건 
앞이 잘 보이지 않기 때문에
봄이가 좋아하지 않을 것 같아서요.
저희도 아기가 뒤에서 뭐하는지 모르는 채로
자전거를 타고 싶지는 않구요.


이것도 봄이가 무척 편안해 합니다.
앞에 기댈 수 있는 판때기가 있어서
졸릴 때 태우면 재울 수도 있을 것 같아요.
봄이도 기대어 있는 걸 좋아합니다.




아주 가끔 봄이 머리가 저한테 톡톡 부딪힌다는 것만 빼면,
별다른 단점이 없어요.

이제, 마을 가까이 다닐 때는
아기를 데리고 다닐 경우에도
트럭을 몰고 나서는 일은 많이 줄어들겁니다.
기름값도 덜 들겠지요. ^^


댓글
  • 연우네 우와.. 드뎌 라이딩이 실행에 옮겨 지는군요.
    연우아빠도 한때 자출한다고 몇번 시도했다지요.
    저희도 자전거 가족 해보고 싶긴 해요.
    걷기를 좋아하는 연우엄마가 자전거를 못탄다는 점만 제외하면 뭐 큰 문제는 없습니다.ㅎ
    2010.04.26 11:25
  • paha_sapa 폽폽폽. 요사이는 튼튼하고 그럭저럭 모냥도 빠지지 않는 성인용 보조바퀴가 나온다 합니다. 연우네도 한번 고려해 보심이... 햇살이 다사로운 날 선선한 바람을 가르며 '인간적인' 속도로 달리는 느낌, 걷는 것과는 또다른 즐거움이거든요.^^ 2010.04.27 12:14
  • 아정 안장에 좀 가벼운 여자 인간도 앉을 수 있나?
    가면 태워준다고 약속해줘어~~~
    2010.04.26 18:20
  • paha_sapa 쿨럭, 맥시멈 18kg라는데 함 앉아보시겠사와요?
    모처럼 비가 그쳐서 진군은 뒷간짓기놀이에 투입되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대신 댓글 전선에...ㅠ.ㅠ
    2010.04.27 12:16
  • 허인숙 봄이가 말하는것 같아요
    저너무 행복해요^^이렇게요....그걸 보는 두분이야 말할것도 없겠죠?
    더없이 평화로운 모습입니다
    세상에 어떤 그림이 이보다 예쁘고 사랑스러울까요?
    바쁘신 중에도 잠깐에 여유를 늘 가까이 두고 지금처럼 사셨으면 좋겠어요
    보는이는 더불어 행복하니까요
    2010.04.26 18:49
  • paha_sapa 건강하게 잘 지내시지요?
    보시다시피 저희 식구도 잘 지낸답니다.
    유모차와 카시트 따위를 완강히 거부하던 봄이는
    다행히도 자전거 안장을 몹시 좋아합니다.
    다만, 사진의 표정이 저리 뚱~한 것은
    어서 내려서 조회대 계단을 오르고 싶은 간절함 때문이랄까요.^^
    결국 사진 몇 장 찍고 계단 오르내리기 놀이에 십 분 넘게 심취했답니다.
    2010.04.27 12:19
  • 정희 광진선배, 혜영언니, 그리고 봄이, 방가 ^^ ㅋㅋ 세 분 보기 좋습니다 그려~~~~ 이 동네는 은주언니네는 없는 염장 식구가 하나 더 있네요. 귀염둥이 봄이 ㅋㅋㅋ 근데 언니도 그렇고 선배도 그렇고 하나도 안변한 것 같아요. 머야, 촌에 갔으면 촌티를 내야지~~ ㅋㅋ 앞으로 자주 들러 소식 보고 갈게요^^ 2010.04.27 15:44
  • paha_sapa 앗, 반가운 사람!
    정희씨, 안녕?
    아, 나름 신비주의 컨셉인데 자전거 포스팅에서 완전 발가벗겨진 기분이랄까.
    선물해 주신 분한테 아이랑 자전거 타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해서 말이오.... ㅠ,ㅠ
    마침 그럴 때 정희씨가 블로그에 왔네.
    뭐, 정 내 촌티 패션이 궁금하다면 에, 농번기에 직접 방문하시면 되겠습니다.
    변산에서도 먹힌(?) 몸빼 차림으로다가 기대에 부응하도록 하겠사와요.^^
    2010.04.27 22:08
  • 은빛물결 우리집도 며칠전에 중고자전거 한대 장만했는데 아기를 앞으로 태우게 할 수 있는지 여보한테 물어봐야 겠군요... 사진을보니 무척 땡기는데... 봄이는 참 행복하겠다^^ 우리 은결이에게도 삶이 이런 행복을 줄 수 있어야 할텐데... 2010.04.28 16:26
  • paha_sapa 네. 사방이 트여 있어서 그런지 아이들은 자전거 타는 걸 참 좋아하는 것 같아요.
    저희도 봄이가 자전거 안장을 마다하면 어쩌나 잠시 마음을 졸였는데
    처음 태운 날, 안장에서 안 내리겠다고 살짝 땡깡을 부리는 바람에 그만 머쓱해졌지요.^^
    다음 날 봄, 어떤 것 탈 거야 물었더니 가차없이 아빠 자전거를 가리키는 바람에
    제 자전거에 실린 안장은 그날부로 그저 짐바구니가 되긴 했지만... 어흑.
    (아무래도 안장 전용으로만 만들어진 녀석이 더 편하고 좋은가 봐요.
    뭐 둘째라도 낳으면 제 걸 쓸 일이 있겠지요.^^)
    여튼 은결이네도 얼른 시도해 보세요.
    익숙해지시면 자전거 타고 봄이네 꼭 놀러오시구요.^^
    2010.04.29 10:28
  • 다영어마 아.. 저 자전거 안장 - 봄이 아빠가 탄 것-어디서 구할 수 있어요? 우리 아파트엔 공용으로 쓰는 자전거가 있어요. 거기다 붙였다 뗏다 할 수 있는 걸까요? 엄마 자전거도 탐 나지만,, 저는 자전거 공포가 있어서리.. 2010.05.08 00:58
  • paha_sapa 아빠 자전거에 장착한 건 '위라이드' 안장인데요. 양놈들이 만든 것이죠.
    얼마 전까진 '설탕몰'에서 가장 싸게(?) 팔았는데 지금은 매진이라는군요.
    수입처에서 몇 만원 더 비싼 가격으로 팔고 있네요.
    탈착이 가능한 것이긴 하지만 첫 조립 후 광진군의 반응은 "아, 이거 만만찮은데."였어요.
    음.. 공용 자전거 탈 때마다 설치했다 뗐다 하기는 힘드실 것 같아요. '
    (안전용품이니 너무 탈착이 쉬워도 문제가 아닐까 싶어요.)
    마포구는 평지가 많아서 자전거 타고 다니기가 참 좋은 동네 가운데 하나지요.
    망원우체국 사거리에서 서교동 쪽으로 가시든, 망원동 쪽으로 가시든 괜찮은 자전거포가 몇 군데 있어요.
    자전거 타는 사람이 많은 동네니 쓸만 한 중고도 자주 나오지요.
    실은 광진군의 자전거도 그 중 한 자전거포에서 5만원에 산 거랍니다.
    다영이 아빠한테도 한 대 장만해 주심이..^^
    2010.05.08 18:06
  • haeum-se 덧붙여. 마포에는 공용 자동차를 쓰는 사람들도 꽤 있는 걸. 아마 알겠지만. 여튼 공용자전거에 달아 놓고 의자만 떼었다 붙였다 할 수는 있는데, 의자를 자전거에 고정시키는 브리켓은 조립과 해체에 반나절. 서양사람(양놈)은 그 브라켓만 따로 팔기도 해. 집에 자전거가 두 개일 경우에 브라켓 두 개 해 놓고, 안장만 옮겨달면서 타는 거지.
    분명한 건 탈 떄마다, 돈 값 제대로 한다 싶은 물건. 아이한테나 나한테나.
    2010.05.08 21:34
  • 다영엄마 그래. 그 마포 카쉐어링 운동 우리 단체에 있는 연구소에서 같이 한 거잖아. 알고 말고.. 집에 자전거가 하나 있었는데 이리로 이사올 줄 모르고 그닥 타고 다닐 일이 없다 싶어 냉큼 남 줘버렸네.뺏어 올 수도 없고 말이지.. 겁이 많은 다영이도 아빠 자전거 타는 건 좋아 하겠지? 2010.05.12 18:52
  • 봄봄(연하) 봄이 아빠 선배 블로그 타고 여기까지 왔어요. 봄이 아빠한테 댓글 남기려다 생각해보니 이 블로그의 주인장은 봄이엄마인듯 해서리~ ^^;; 명희 이야기만 듣다 첨 방문하네요. 정성이 담긴 음식을 만드는 게 당연한 건데, 살다보면 정말 어려운 일... 대단하세요. 광진이 모습 보니 세월이 느껴지네요. ㅋㅋ 봄이..는 별명이고 아진이가 본명인가 보아요? 담에 시간될 때 꼼꼼이 살펴보고 주문해야지.. 살구쨈 매실쨈.. ㅋㅋ 2010.08.27 10:23
  • haeum_se 블로그 글 쥔장은, 접니다. 봄이 엄마는 가끔 댓글 답니다. 그것만 보고도 봄이 엄마가 쥔장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뭐.
    여튼, 오랫만이네요. ㅋㅋ
    2010.08.27 17:07
  • 아기랑 라이딩 10년도 글에 여쭈려니 죄송하지만
    혹시 어머님 자전거 어디서 구매하셨는지 알 수 있을까요?^^

    2014.08.13 14:52
  • haeum_se 아마도 국내 사이트 가운데는 키키바이크에 이런 자전거가 가끔 올라와요. ^^ 다른 곳은 잘 모르겠네요. 2014.08.16 11:13 신고
댓글쓰기 폼
Total
176,204
Today
1
Yesterday
61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