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디 출근하는 일이 없으니, (요즘은 내내 컴 앞에서 일을 하긴 합니다만.)
아이보는 일 가운데 제 몫인 것이 몇가지 있습니다.
그 중에 가장 좋은 것은, 낮잠을 재우는 일과 손톱을 깎는 일.
오늘은 날이 무척 추워서 마당에 수도도 얼고,
봄이 외가집에도 물이 안 나오는 수도꼭지가 있고,
한데 나와있는 작은도서관 수도도 얼어서 터지고 그랬지요.
그래도 바람은 없어서, 한낮이 되니 겨울볕이 제법 따뜻했습니다.
점심을 먹고 뛰어노는 아이를 데리고 나갑니다.
논둑에 올라서서 자장가를 흥얼거리면
봄이는 막 뛰어놀다가도 찰싹 안겨서 
어깨에 머리를 기댑니다.
잠투정이 거의 없는 아기입니다.
이제 두 돌이 지나서 무끈한 것이 
얼른 잠이 들면 좋겠다 싶기도 하지만,
점심을 먹고, 저 또한 조금 나른한 기분으로
구불구불한 논둑길에서 아이를 재웁니다.
mbc라디오에서 했던 <우리소리를 찾아서>를 듣고 
배운 자장가는 대충 가사가 이렇습니다.

자장 자장 우리 아가
자장 자장 잘도잔다.
눈이 커서 잊어븐 것은 
잘 찾겠네 자장 자장
귀가 커서 말소리는
잘 듣겠네 자장 자장
코가 커서 냄새는
잘 맡겠네 자장 자장
입이 커서 상추쌈은
잘 하겠네 자장 자장
손이 커서 주는 것은
잘 받겠네 자장 자장
발이 커서 넘어지진
안 하겠네 자장 자장


점심 먹고, 아진이 재우고,
그러고 이 글 씁니다.

지난 유자차와 모과차는 여러분께서
좋아해 주신 덕분에 준비한 만큼 잘 보냈습니다.
모과차는 올해가 처음이었지요.
이것도 저희가 양을 잘못 가늠해서,
봄이네 먹을 것이 하나도 남지 않았습니다.
부랴부랴 새로 담갔지요. 이제 3주쯤 지났습니다.
유자차가 조금 있고, 모과차도 새로 담고.
그래서 손을 조금 더 써서
설 선물세트를 마련했습니다.


말은 선물세트이긴 합니다만,
저희가 늘 쓰는 스티로폼 상자에 똑같이 넣습니다. 
다만 달라지는 것은

1. 병 뚜껑 부분을 종이로 감싸고 마끈으로 리본을 묶습니다.
2. 받는 분께 전하고 싶은 메세지가 있으시면 적어서 함께 보내드립니다.
    손으로 적는 것은 아니고요, 미색 A5 종이에 출력하여, 이것도 마끈으로 묶어서 담습니다.

3. 구성은 차와 쨈 두 가지 입니다. 
    는 모과차 2병에 유자차 1병입니다. 가격은 2만원이구요. 30세트를 준비합니다.
    은 배쨈, 매실쨈, 살구쨈 1병씩입니다. 2만7천원입니다.  10세트를 준비합니다.

4.  효소나 배쨈(9,000원)은 더 여유가 있습니다. 함께 보내고 싶으시면, 같게 포장해서 보내드립니다.
      택배비는 역시 마찬가지로 보내는 곳 1곳에 3천원입니다.
 
석류효소 
5만원
진달래효소
4만원
도라지/솔잎/
인동초꽃 효소 
2만원

5. 발송은 1월 24일에 합니다. 설은 2월 3일입니다. 유리병이라 그 뒤로는 무리입니다.

 
설탕값이 놀랄 만큼 뛰고 있지요. 다른 것도 마찬가지이구요.
내년, 아니 돌아오는 올해 연말이 되겠네요. 
그때도 유자차며 모과차며 넉넉히 담가서 보내드리고 그래야 할 텐데요.
부디 저희나, 여러분들 살림살이가 크게 너울대지만 않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강정아 차 셋트랑 쨈 셋트 주문할께요
    유자차 지난번에 주문한거 벌써 다 먹어서...
    정말 맛있어서 잊지 못하고 있었는데 잘 됐네요
    2011.01.10 10:30
  • haeum_se 저희도 식구끼리 맛있네 그러면서 날마다 먹고 있어요. 각각 1세트씩 준비해서 보내드릴게요. 고맙습니다. 2011.01.10 19:01 신고
  • 비밀댓글입니다 2011.01.10 14:11
  • haeum_se ㅠ,ㅠ 지금 남아있는 것으로는 유자2병+모과1병으로 보내드릴 수가 없답니다. 정말 조금 남았거든요. 블로그에 적은 것 말고는 없어요. 죄송합니다. 2011.01.10 14:45 신고
  • 비밀댓글입니다 2011.01.10 19:27
  • 김향순 잘 받았습니다. 흐믓한 미소가 절로나네요. 감사합니다. 2011.01.11 17:58
  • haeum_se 마실 때도 흐뭇한 미소가 나와야 하는데요. ㅋㅋ~
    날이 언제 풀릴까요...
    2011.01.12 20:02 신고
  • 현아 차 세트 하나를 주문합니다.
    종종 놀러왔었는데 이제야 주문을 하네요. 기대 됩니다.^^
    근데 입금+배송지 관련 등은 어디에 올려야 하나요?@_@
    2011.01.12 16:06
  • haeum_se 아, 고맙습니다. 여기에 비밀댓글로 올려주셔도 되구요. 메일로 주문하셔도 됩니다. 메일은 haeumj@gmail.com 입니다. 2011.01.12 20:02 신고
  • 비밀댓글입니다 2011.01.13 23:25
  • haeum_se 네, 추운날, 몸조심하시구요. 말씀하신만큼 차세트 준비해서 보내드릴게요. 2011.01.13 23:59 신고
  • 비밀댓글입니다 2011.01.14 15:08
  • haeum_se 매화에는 벌써 움이 트는 듯, 물이 오릅니다. 고맙습니다. 2011.01.15 10:48 신고
  • 비밀댓글입니다 2011.01.14 18:20
  • 비밀댓글입니다 2011.01.14 21:51
  • 비밀댓글입니다 2011.01.14 22:56
  • 비밀댓글입니다 2011.01.15 22:17
  • haeum_se 고현경님. 인적사항이 있어서 댓글확인하고 지웠습니다. 2011.01.15 22:18 신고
  • 블루 메일로 주문넣었읍니다 2011.01.17 11:14
  • haeum_se 아아, 추운 메일. 읽으면서도 오돌오돌... ^^; 2011.01.19 23:06 신고
  • 조세희 쨈 세트 하나 주문 가능할까요?
    냠냠 맛있는 배쨈, 잘 먹었거든요.. (매실쨈이랑 살구쨈은 선물했었는데 맛있다고 전해 들었습죠.. ^^)
    이번엔 몽땅 제가 먹어버릴라구요. ㅎㅎ
    이번주 내로 입금할게요. 부탁 드려용~~
    2011.01.18 00:20
  • haeum_se 물론, 맛있게 먹었다니 다행. 마포에서도 주문이 왔더군. ^^; 2011.01.19 23:06 신고
  • 고현경 아 진심으로 맛있네요!! 모과차는 한 병 다른 분께 선물드렸는데 무척 좋아하셨구요, 어머니께서도 석류 효소를 아주 반기셨어요! 오오오오 제가 트위터에도 남겨서 무척 자랑했답니다! 앗 정말 봄이네 살림에 반했습니다! 차례차례 다른 것들도 구매할게요!! 쨈 세트도 여유있으신가요?:) 2011.01.26 23:08
  • haeum_se 아,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그치만 쨈 세트는 없어요. 배쨈만 조금 남았지요. 효소는 종류마다 여유가 좀 있구요. 매실잼하고, 살구쨈은 곧 초여름이 되면 다시 좋이겠지요. 겨울, 마저 잘 보내시구요. ^^ 2011.01.27 10:26 신고
  • 김지선 저, 차세트 주문하고 싶은데 너무 늦었나요? 가능하다면 꼭 하고싶어요. 그리고, 한병에 2만원인지 세트에 2만원인지 헷갈려서요~ 2011.01.27 09:28
  • haeum_se 가격은 세트에(3병)에 2만원입니다만,저희가 식구들 먹을 것 하면서 조금 넉넉하게 하는 것이라, 이번 겨울에 담근 것은 이제 보내 드릴 수 있는 것이 없습니다. 효소하고 배잼만 여유가 있네요. 아마도 밀을 타작하거나 매실쨈을 졸이거나 할 때에 다시 가게를 열 듯 합니다. 2011.01.27 10:18 신고
  • 비밀댓글입니다 2011.01.29 11:47
  • 비밀댓글입니다 2011.02.15 02:12
  • haeum_se 안녕하세요. 고맙습니다.
    이렇게 여러분께서 비슷한 걱정을 해 주시니, 오히려 제가 몸둘 바를 모르겠네요.
    아이들 책은 물론 늘 대환영입니다. 꼭 아이들 책이 아니어도 좋아요.
    언제든 악양 오시면 연락주세요. 기다리겠습니다.
    덧. 그 블로그 쥔장 분은 전혀 모르는 분인데, 벌써 몇번째 친한 사람들을 통해서 소식을 들었던 분이세요. 이런 것도 신기한 인연이지요? ^^
    2011.02.23 00:13 신고
  • 김루 재미있네요^^
    저는 늘 몰래 가서 글읽고 킥킥거리기도 하고 부러워도 하기만 합니다만.
    그래서 부러워만 말고 나도 해보자는 마음으로 올해 제가 사는 동네 경기도 시흥에 텃밭을 빌려
    올 봄에 텃밭 농사를 시작합니다. ㅎ
    그래서 도시처녀의 텃밭 농사이야기 뭐 이런 식으로 블로그를 해보려고 한다능..^^
    아무튼 차에 책 실어서 조만간에 악양에 놀러가겠습니다. ^^
    2011.02.24 02:49
  • haeum_se 텃밭 흙 고르기 전에 꼭 들리시길. ^^ 기다리겠습니다. 2011.03.07 06:07 신고
  • 비밀댓글입니다 2011.03.28 15:20
  • 비밀댓글입니다 2011.03.31 17:46
댓글쓰기 폼
Total
176,004
Today
2
Yesterday
53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