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글에서 사진 보여드리겠다 했지요.

누린대나무순입니다.




누린대순, 여기서는 누린대나무, 공식 이름은 누리장나무. 

직설적으로다가 누린내나무라고 하는 동네도 있어요.

내려와서야 사진을 찍었습니다.

잎을 비비면 누린내가 꽤 진해집니다.

음, 연한 미소 된장의 냄새. 그런 냄새예요.

나뭇잎에서 이런 냄새가 나다니!!




그러나, 몇 날 우려내고 먹는 나물맛은 놀라울 따름.

도톰한 잎을 씹고 있으면, '향기로와, 꼬숩고.'

봄이네가 보내 드릴 때는 이미 충분히 우려서 말린 것이니까요.

다른 나물 해 드실 때처럼 드시면 됩니다.



나무순을 하면서 여쭙기 시작하니, 

줄줄줄 나무순 이야기가 나옵니다.


들미나무라고 있어.(들메나무)

그거는 아주 높은 산 깊은 데 있거든.

들미순 하러 간다 하믄 마을 사람들이 아주 여럿이 가.

그거 할 때는 남자들도 간다고. 톱 들고.

나무가 아주 높찍이 자라니까 남자들이 올라가서

가지를 하나씩 짤라가 내려줘. 그라믄 밑에서 순 하지.

잎이 엄나무처럼 쭉 뻗어나와.

맛도 비슷하고. 더 맛있어. 그러니까

마을 사람들이 우루루 가지.


합다리순도 맛있지.

그거는 국 낋이 묵어.

생긴 거는 두릅 비슷하게 나.

섬진강 건너서, 배 타고도 간다고.

그 때는 때마다 섬진강 건너는 배편이 있어.

그거 타고 간다고, 합다리 할라고. 

그것만 넣고 국 낋이믄 아주 시원해.



큰 산 아래 동네여서인지. 산이 좋아서 인지.

마주 보이는 앞산만 해도, 산이 서향이라 그런지,

뒷산만 못하다 하시거든요.

들미나무순은 나무가 워낙 깊은 산에 있어서

아직 피지 않았을 거라 하셨어요.

올해는 아무래도 나무순을 하러 다니기는 힘들겠지만,

내년에는, 이야기 속의 나무순들 찾아 다녀야겠어요.

마음에 두는 내년 계획. 얼마나 맛있을지 쫌 기대가 됩니다.










댓글
  • 일백 나물보는 재미도 쏠쏠하지만 , 글읽는 재미는 나물보다 더맛깔 납니다 .
    장황하고 멋떨어지게 쓰는 직업적 글쟁이들보다 훨씬더 펄펄 살아있는 글같아서 너무 좋습니다
    간결하나 많은 뜻을 지닌 글을 쓸줄안다는건 분명,
    비상한 재줍니다 ...
    2018.05.03 20:23 신고
댓글쓰기 폼
Total
160,299
Today
25
Yesterday
37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