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책.상추쌈출판사

송이 상.

haeum_se 2016.02.25 14:04



한 해에 한 번쯤.

봄이네 집에 들르는 손님이 있습니다.

아이들은 아주 어릴 때부터 송이 할머니라고 부르며 따릅니다.


가끔 오시는 손님이지만.

오실 때마다 가방에 몇 가지 재료를 싸 오셔서는

오코노미야끼, 가라아게, 스끼야끼, 링구아게... 

잠깐 부엌을 스쳐 지나듯 하는 사이,

맛난 일본 음식을 해 주십니다.

송이 상이 한번 다녀가고 나면

아내의 음식 가짓수가 하나둘 늘어나요.




그러니까, 저와 아내가 신혼여행으로

오사카에 갔을 때, 묵었던 집이

송이 상의 집이었어요.

아내가 선생님의 책 <낫짱이 간다> 담당 편집자였거든요.

며칠 그 집에 머무르면서 선생님이 해 주신 밥.

그것을 함께 먹은 기억.

그게 가장 남아요. 여행에서 돌아온 지금까지.

봄이네 부부가 몇 사람, 마음 깊이

두는 선생님, 가운데 한 사람입니다.


송이 상과 함께,

오사카의 집밥 음식을 함께 하고,

이야기나누고 그러는 자리를 마련했어요.

많은 일을 지리산닷컴 이장님이 알아서 하시지만. 


한 해동안 네 번.

철따라서 한 번씩입니다.

살펴보세요.


http://www.jirisan.com/mountain/89082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156,222
Today
8
Yesterday
24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